상단여백
HOME 핫이슈
신도시 기업이전, "LH 믿어선 안돼" (2)"소규모 공장까지 배려해야"...市의 선제적 대책마련' 기대'
이규웅 기자 | 승인 2019.11.27 11:58

교산신도시 이전 기업수가 축소계산되고 있다는 논란이 일고 있는가운데, "LH 주도의 이전대책을 의존하면 안된다"의 또다른 문제 제기가 떠오르고 있다.

하남시는 교산신도시 내 이전대상 공장수를 등록공장(500제곱미터/151평 이상)만 파악하고 있다.

이렇다보니 천현동과 춘궁동의 공장은 69곳(근로자 975명)으로 보고 있다. 소규모 공장까지 합하면 천현동, 춘군동 공장은 602곳(근로자 17,000명/ 2016년 통계기준)이어서 시가 파악하고 있는 것과는 상당한 차이를 보이고 있다.

그밖의 신도시 지역인 교산동, 항동, 하사창동, 상사창동, 덕풍동, 창우동 일원 역시시 500제곱미터 이상의 공장만 관리하고 있는데, 소규모 공장이 제외돼 있고, 근로자 수 역시 1/10 수준으로 보고 있어 이들까지 포함한 포괄적 계획이 나올리 만무하다는 예측이다.

이런가운데, 시는 "LH가 기업이전대책 수립용역을 2020년 6월 준공목표로 추진하고 있다"면서 "용역결과에 따라 기업이전대책을 추진하겠다"는 입장이다.

특히 상산곡동 또는 초이동 지역을 기업이전대책 지역으로 콕 집어 "의견을 LH에 전달하겠다"고도 했다.

그러나 LH가 사실상 수익지향주의 경영을 벌이며 지역주민과는 괴리감 있는 업무를 수행했던 점을 고려하면, 신도시의 기업이전이 순항할지에 의문이 커지고 있다.

게다가, 상산곡동이나 초이동 등 기업이전을 수용해야 하는 지역이 순수하게 공장이전을 받아들일지도 의문이다.

문제가 산적하고 안갯속 상황에서도 시는 "LH 용역을 벌이고 있다"면서 "용역에서 공장 등에 대한 실태조사를 추진하고, 이전이 가능한 지역을 면밀히 조사, 용역결과에 따라 위치, 면적을 선정하겠다"는 원론적 입장을 전해왔다.

신도시 내 일부 공장주 및 근로자들은 "하남시→하남시로 이전하면 가장 좋겠지만, 공장수가 너무 많아 현실화 될 수 있을까 걱정"이라고 입을 모으고 있다.

또, "하남시 외의 지역이라도 주민들 다수가 환영할 만한 대책을 시가 선제적으로 마련, LH에 전달하는 등의 노력이 있어야 한다"면서 "못믿을 LH의 용역결과만 기다려서는 안된다"고 목소리를 모으고 있다.

이규웅 기자  aa5767@hanmail.net

<저작권자 © 투데이광주하남,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규웅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icon인기기사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기도 하남시 검단산로 275 / 남양주시 진접읍 해밀예당1로 145, 1515동 502호  |  전화 : 070-7569-9992
등록번호 : 신문(경기다50495), 인터넷(경기아51579)  |  창간일 : 신문(2015-07-02), 인터넷(2017-07-05)
발행인 겸 편집인 : 이규웅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정인 | 긴급전화 : 010-7644-5767
Copyright © 2019 투데이광주하남.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