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4.15 국회의원 선거
한국당 출마예상자 10명 선, 모두 '또 그사람'춘추전국=총선정국 그러나 탈당, 반복출마, 공천탈락 '이력'
이규웅 기자 | 승인 2019.10.10 14:48
   
 

정가에서 회자되는 자유한국당 하남지역 총선 출마 예상자가 10명에 육박하며 춘추전국 시대를 맞고 있지만, 정작 출마를 거듭하거나 당적을 옮겼던 인사들이 대부분이어서 피로감이 있다는 평이다.

한국당 출마 예상자가 넘쳐나는 것은 8일 검찰 구형으로 이현재 현 국회의원(하남)이 재판 승소가 쉽지 않다는 분석들이 수면위로 떠오르면서 부터다.

현재 거론되는 출마예상자는 한국당과 다른당을 오간 인사가 있는가 하면, 시장과 국회의원 선거를 망라해 출마했거나, 공천 탈락으로 이미 검증받는 인사들이 대부분.

그럼에도 <조국 시국>으로 당 지지율이 상승되고, 교산신도시 등의 현안이 많아 한국당 인사들은 총선 승리를 예측하고 있는 상황이다.

유성근 전 국회의원, 최철규 전 경기도의원, 유병훈 전 하남농협 조합장(하남백인회 회장), 김인겸 전 전국교차로 회장 등이 강력한 출마예상자로 꼽히고 있지만, 잦은 출마로 청럄감에서는 무게가 떨어진다는 시각이다.

유형욱 전 경기도의원은 당을 떠나 국민의당 후보로 출마 이력이 있고, 윤태길 전 경기도의원과 김용우 당협 사무국장 등도 거론되지만 낙선 경험이 있다.

이런가운데, 한국당-바른미래당의 총선연대가 이뤄질 경우 바른미래당 윤완채 하남지역위원장이 <연대 몫>으로 부상될 수 있느냐도 관전평이다.

또, 우리공화당으로 발은 옮긴 홍문종 의원과 정치적 궤를 같이해왔던 김황식 전 하남시장이 어떤 당을 업고 출마하느냐도 관심거리다.

한편, <조국 시국>으로 당내에서는 공천의 공자도 꺼내지 못하는 분위기로 전해지지만, 6개월 남은 총선을 앞두고 마냥 앉아있을수만 없는 상황을 맞고 있다.

이규웅 기자  aa5767@hanmail.net

<저작권자 © 투데이광주하남,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규웅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2
전체보기
  • 그게 현실. 2019-10-21 10:44:58

    현 정부에 대한 기대가 컷으나
    기대가 큰 만큼 실망도 커가니
    무능도 이런 무능이 없다.
    북한에 한마디 말 조차 못하는.   삭제

    • 이것이 민심인가? 2019-10-19 16:03:44

      하기는 아직도 밤송이 까고 곡괭이 자루로 두들겨 맞던 60년대에 군생활하고 그때가 좋았다고 군복입고 설치는 늙은이들도 있으니....이런걸 민심이라 해야 하나?   삭제

      icon인기기사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기도 하남시 검단산로 275 / 남양주시 진접읍 해밀예당1로 145, 1515동 502호  |  전화 : 070-7569-9992
      등록번호 : 신문(경기다50495), 인터넷(경기아51579)  |  창간일 : 신문(2015-07-02), 인터넷(2017-07-05)
      발행인 겸 편집인 : 이규웅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정인 | 긴급전화 : 010-7644-5767
      Copyright © 2019 투데이광주하남.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