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핫이슈
빌라 177건→34건. 건축 1424건→644건 허가 급추락레미콘, 창호, 전기, 통신 등 건설분야 위축..."회생 비책 시급"
이규웅 기자 | 승인 2024.05.07 16:08
   
 

광주시의 빌라 허가가 1/5로, 건축허가가 1/3로 줄어들어, 건설경기 위축에 따른 관련분야 침체로 이어지고 있다는 분석이다.

광주시의 다세대주택 허가는 21년 177건, 22년 124건에서 23년에는 34건으로 눈에띠게 줄어들었다.

건축허가도 21년 1424건, 22년 1093건이던 것이 23년에는 644건으로 반토막 이상 줄어들었고, 매년 무려 400건 정도 하향 추세를 이어가고 있다.

개발 인허가가 큰 폭으로 줄어들면서 레미콘, 창호, 전기, 통신, 배수, 인테리어, 가구 등 관련업종의 경제활동도 함께 줄어들어 경제적 위기에 처해있다.

관련해 허경행 광주시의회 부의장은 "지역업체 지원을 위한 비책을 마련해야 한다"며 "지역경를 살릴 지혜가 시급하다"고 전했다.

이규웅 기자  aa5767@hanmail.net

<저작권자 © 투데이광주하남,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규웅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웃프다. 2024-05-07 16:11:25

    국민의힘 시장이 허가 많이 준 빌라
    국민의힘 상황에서 확 줄였네.
    더 지을 땅이 없나보다 ㅋ   삭제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기도 하남시 검단산로 275 / 남양주시 진접읍 해밀예당1로 145  |  전화 : 070-7569-9992
    등록번호 : 신문(경기다50495), 인터넷(경기아51579)  |  창간일 : 신문(2015-07-02), 인터넷(2017-07-05)
    발행인 겸 편집인 : 이규웅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정인 | 긴급전화 : 010-7644-5767
    Copyright © 2024 투데이광주하남.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