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핫이슈
이용, 분구되면 어디로 출마?..."생각 안해봤다"
이규웅 기자 | 승인 2023.09.18 09:00

국민의힘 이용 국회의원(비례)이 하남시 출마를 염두에 두고 신장동에 선거캠프를 계약한 가운데, 분구되면 어느쪽으로 출마할까가 관심사가 되고 있다.

하남시선거구가 분구되면, <미사동>이 한 선거구가 되고, <구도심>이 또다른 선거구로 획정될 가능성이 크다.

이가운데 <미사동은 진보가, 구도심은 보수>가 유리하다는게 대체적인 분석인데, 이 의원의 선거캠프는 하남시청 인근 <구도심>에 위치해 있다.

이에따라, 이 의원이 최종 구도심 출마를 굳힐 경우 구도심에서 오랫동안 선거운동을 해 온 이창근 당협위원장과 윤완채 전 경기도의원은 뭐가되는가?라는 볼멘소리가 나온다.

관련해 이 의원은 "분구가 될지 안될지도 모르는 상황이고, 분구될 경우 어느 선거구에 출마할지 등에 대해 단 한번도 생각해 보지 않았다"고 했다.

분구되면 어느 선거구에 출마할지에 대해 판단을 유보한 것이다.

다만, "수도권 승리가 전국 승리라는 공식에 따라, 현역의원이 민주당인 하남에서 국힘 소속으로 승리하기 위해 출마하려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 의원의 이같은 입장에도 중앙당 관계자는 이 의원이 구도심에 전략공천될 가능성이 없지는 않다는 분위기를 전해오고 있다.

이규웅 기자  aa5767@hanmail.net

<저작권자 © 투데이광주하남,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규웅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7
전체보기
  • 하남거주 2023-09-26 10:55:02

    출마해주세요.. 하남을 지켜주세요.. 윤석열 대통령이랑 가장 가까운 국회의원이라고 들었는데 하남에 출마를 하신다니.... 꼭 출마해서 하남을 지켜주세요..   삭제

    • 하남시민 2023-09-26 10:41:56

      하남에서 소리소문 없이 오래 사셨던걸로 압니다.
      어느날 이웃 사는 분이 비례대표 국회의원이 되셨다는 말을 들었는데 윤석열 대통령을 수행하는 모습이 언론에 나오더니 드디어 하남에서 출마하나 보네요.
      민주당으로는 가망성 없는 하남에 당선되셔서 살기좋은 하남을 만들어주세요.
      응원합니다.   삭제

      • 출마하면 무조건 이깁니다. 2023-09-19 08:22:19

        출마하면 이깁니다.
        하남은 인물이 없어요.
        민주당도 이재명 지키기로 국힘 도와주고 있자나요.   삭제

        • 환영 2023-09-18 09:02:43

          이현재를 이을 중앙적인 인물. 환영합니다.   삭제

          • 무조건 당선 2023-09-16 19:48:28

            나오면 당선이예요 ㅋ 감옥안가려고 버티는 이재명에 목숨건 민주당 출마자들 이미 코미디가 됐자나요.   삭제

            • 내 생각 2023-09-16 09:40:40

              더이상 지역 똘만이들 그만 출마하고, 정치력이 있는 진짜 정치인이 출마해서 본선도 이기고 하남도 좋아지고 해지면 좋겠다.   삭제

              • 바래봅니다. 2023-09-16 09:33:32

                윤핵관이라 하니 기대가 큽니다.
                모쪼록 당선되어서
                하남시가 획기적으로 변화 발전 될 수 있도록 힘 써 주세요.   삭제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기도 하남시 검단산로 275 / 남양주시 진접읍 해밀예당1로 145  |  전화 : 070-7569-9992
                등록번호 : 신문(경기다50495), 인터넷(경기아51579)  |  창간일 : 신문(2015-07-02), 인터넷(2017-07-05)
                발행인 겸 편집인 : 이규웅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정인 | 긴급전화 : 010-7644-5767
                Copyright © 2023 투데이광주하남.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