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핫이슈
간부공무원 하급자 괴롭힘, 900명 "엄정처분" 촉구
이규웅 기자 | 승인 2023.06.07 21:04

광주시 간부공무원의 하급공무원 괴롭힘과 관련, 광주시공무원노조가 경기도인사위에 엄정한 처분을 바란다는 탄원서를 제출했다.
<본지 3월 24일 보도 / 기사 하단 관련기사 참조>

<광주시공무원노조 보도자료 전문>

경기 광주시 공무원노조, ‘갑질 논란 간부공부원 진상조사 및 엄정처분‘ 촉구

광주시공무원노동조합(이하 “광주시노조”라 한다)은 최근 광주시에 불거진 5급 간부 공무원(이하 “징계혐의자”라 한다.)의 갑질 논란과 관련해 8일에 개최되는 경기도 인사위원회에 철저한 진상조사와 엄정한 처분을 요청하는 탄원서를 900여 공직자의 서명을 받아 제출했다.

광주시노조에 따르면 논란이 된 징계혐의자의 갑질 행태에 대해 광주시 자체 조사를 벌인 결과, 피해 진술인만 37명으로 그 중에는 2차 피해를 경험한 피해자 진술까지 이어져 그 정도가 심각한 수준에 이른다고 밝혔으며,

법과 윤리에 따라 행동하고 권리와 자유를 보호하는 것이 공무원으로서의 사명이라 하면 그에 걸맞게 엄정한 처분을 해야 할 것이며, 경기도 인사위원회에 출석하여 증언을 하는 피해자(6명)에 대해 징계혐의자와 철저히 분리하여 증언하게 함으로서 위원회 처분 결과에 공정성을 더해 줄 것을 요청하였다. 

한편, 광주시장은 시 자체조사 결과, 본 사건의 심각성을 감안하여 지난 4월 28일 경기도 인사위원회에 중징계 의결을 요구한 바 있다.  

이규웅 기자  aa5767@hanmail.net

<저작권자 © 투데이광주하남,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규웅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8
전체보기
  • 개작두 2023-06-16 16:07:06

    시청은 계급이 아니고 끗발
    장자끗발 이장 계장 장자끗발
    의원 끗발 견찰끗발
    시궁창 끗발   삭제

    • 바이든 2023-06-09 10:19:40

      위에 잘보일라고 얼마나 지랄 했으면..
      공무원 그만둬야지 쪽팔려서 어떻하냐   삭제

      • 2023-06-08 19:32:26

        부디, 마음에 상처입는 공무원 없기를. 트라우마가 될 수 있어요.   삭제

        • 빨리 개선... 2023-06-08 16:58:17

          도대체 광주시 왜 그러는거냥??????
          훈훈하고 멋지고 사랑스럽고 뭐 이런모습이 보였으면 좋겠넹...   삭제

          • - 2023-06-08 14:12:54

            어쩐지 청렴도가 낮더라니   삭제

            • 중세유럽 2023-06-08 09:21:42

              21세기 경기도 광주시청에서
              너 빨갱이 ! 하는 마녀사냥 을 보면서
              나다니엘 호돈의 주홍글씨 를 읽는다   삭제

              • 슬픈일이예요 2023-06-08 08:17:29

                참으로 슬픈일이네요. 세상의 모든 사람들은 소중한 사람입니다, 누군가의 엄마이고, 자식이고, 아빠이고. 그렇게 때문에 사랑으로 대해줘야 합니다. 그런 측면에서 이 일은 정말 슬픈일이네요.   삭제

                • 허이구. 2023-06-07 21:30:56

                  900여명이면
                  사살상 전부. 아냐?   삭제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기도 하남시 검단산로 275 / 남양주시 진접읍 해밀예당1로 145  |  전화 : 070-7569-9992
                  등록번호 : 신문(경기다50495), 인터넷(경기아51579)  |  창간일 : 신문(2015-07-02), 인터넷(2017-07-05)
                  발행인 겸 편집인 : 이규웅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정인 | 긴급전화 : 010-7644-5767
                  Copyright © 2023 투데이광주하남.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