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광주시
써 내려간 市長의 글에 묻어난 '고심'핵심단어는 '인사'...신동헌 광주시장이 직원들에게 공개한 '진짜 마음'
이규웅 기자 | 승인 2021.10.02 09:17

관련부서가 작성한 10월 월례회의 광주시장 발언문이 신동헌 시장에게 전달됐지만, 신 시장은 그것을 책상 한쪽에 밀어넣고 잠시 생각에 잠겼다.

이후, 펜을 들고 자신의 생각을 정리하며 글을 써 내려갔다.

관련부서가 작성한 글과 전혀 다른 글이 완성됐고, 이 글은 월례회의에 참석한 직원들에게 전달됐다.

또, 페이스북 등 sns를 통해 광주시민들에게 전파됐고, 월례회의에 참석하지 못한 직원들은 부서에 있는 모니터를 통해 들었다.

주요 핵심 단어는 '인사'였다.

공무원 본인은 물론, 공무조직 외곽에 있는 수 많은 사람들이 '승진'을 청탁하는 문화 속에 인사권자인 시장의 근심은 커 갔다.

승진 직원은 좋아하지만, 승진에서 탈락한 직원의 불만도 크다.

승진 때 마다 마음을 흔들었던 <진짜 그 마음을> 신 시장이 작심하고 공개 한 것이다.

신 시장은 "제가 처음 인사 할 때는 정말 놀랬다"며 "왜 이리 승진 누락된 직원들이 많지?, 내일 모레 퇴직인데 승진 못한 직원들이 너무 많은 듯 했다. 그래서 처음에는 나이 순으로 <갈참 직원>들을 챙기는 인사를 했다. 30~40년 공직으로 고생했는데, 퇴직 전에 승진해서 자랑스러운 가장의 역할을 하라"는 뜻이었다"고 회상했다.

그러나 그렇게 몇번 하다 보니, 그 밑에서 승진을 기대하던 턱 밑 후배들의 눈총이 따가왔다. 상대적으로 나이가 아래인 여성 공직자들의 거센외침도 들리는 듯 했다.

신 시장은 "그래서 늘 고민, 고민 하지만 실패할 수 밖에 없는 구조가 인사"라고 했다. 열심히 바르게 하려해도 실패이고, 또 그 결과는 아쉬움이라는 것이다.

출신지역간 보이지 않는 갈등도 무시할 수 없었다.

신 시장은 "10월 인사도 <만사>는 바라지 않고 <망사>가 되지 않기를 바랄뿐"이라며 "이번 인사도 찾아보고, 챙기는 노력을 게을리 하지 않겠다"고 했다.

광주시는 10월 중순 5급 승진자에 대한 인사와 12월 4급 승진자에 대한 인사위 개최를 앞두고 있다.

이규웅 기자  aa5767@hanmail.net

<저작권자 © 투데이광주하남,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규웅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10
전체보기
  • 오포생각. 2021-10-06 07:16:54

    시장님의 정치적 행로도 인사가 적지않게 영향을 끼칠 것이다.
    휘둘리지 않는 강력한 리더쉽을 보여야 한다.   삭제

    • 너른고을 백성 2021-10-05 09:51:12

      인사가 만사 라는 말이 있다
      인사를 잘하기 위해서는 조직 구성원을 잘파악해야 한다.
      그래야 적재 적소에 잘맞는 사람을 배치할 수가 있는것이고
      승진의 문제는 능력이 우선 되어야 한다 그리고 묵묵히 열심히 일하는 사람을
      발탁할 수가 있어야 할 것이다.
      연공서열은 최소화 되어야 한다. 일하지 않고 놀아도 세월만 가면 진급한다는
      가치가 만연한다면 그 조직은 활성화 될 수가 없는 것이다.
      인사권자는 최소한 중간간부급에 대하여는 그사람들의 일하는 능력, 성품,
      평소 조직 구성원으로서의 역할, 민원처리 과정 등을 어느정도는 파악하고 있어야
      원만한 인사를 할 수가 있다. 그렇치 못하다면 인사관련 국장, 과장에 의지하여하
      한다.
      결국 인사를 잘하고 못하고도 시장의 능력이다.
      능력이 있으면 고민할 이유도 없는 것이다.
      능력이 없어 고민하는 모습을 시민들에게 알려야 시장에게 별도움이 안될것이다.   삭제

      • 아시죠 ? 2021-10-05 08:05:15

        소신껏 하세요.
        그래야 기강이 바로 섭니더.   삭제

        • 응원자 2021-10-04 14:06:55

          인사에 고심하는 결정권자의 마음이 드러난 글이었읍니다.
          숭진인사가 직급별로 10이라할 대
          능력인사 8 서열인사 2
          이렇게하면 무리가 없지않을까요?
          다만 이미 평등화한 시대에 여성공직자 우대는 별로입니다.
          신동헌 짱!!   삭제

          • 500억원이 날라갈판입니다.? 2021-10-04 12:53:16

            경남, 벽산주민 수천명이 광주시에 민원넣고 로타리, 터널 만들어달라고 하고 있습니다. 탄벌동 서희주택조합옆에 아파트사업을 추진중인 지구단위 개발업체에서 이를 500억들여 한다고 합니다. 시장님께서 공개적으로 굽어살피셔서 꼭 성사되도록 부탁드립니다. 시장님 꼭 좀 부탁드려요.   삭제

            • 나는 믿는다. 2021-10-04 08:04:35

              오죽 했으면 이런 글까지 나왔을까 생각한다.
              직원들이 서로 경쟁하며 먼저 승진하려 하지만
              그것을 결정하는 시장은 됨됨이와 품성까지 제대로 파악하는 노력이 필요하다.
              시정을 잘 이끌고 계시니 이번 인사도 잘 해 내시리라 믿는다.   삭제

              • 양평촌놈 2021-10-03 20:17:02

                모든분들을 승진 시킬수 없는것 입니다.능력을평가해서 승진을 시키지요. 그런데도 여러 말들이 있지요. 요즘 그래도 공무원들 예전보다 많이 민원이 대하는태도 좋아졌고 친절한공무원들 많지요. 승진은 능력평가 위주로 해야 하지요.   삭제

                • 응원합니다. 2021-10-02 22:43:03

                  시장님 앞에서만 잘보이려 하고 실제 근무는 엉터리로 하는 직원을 구별하는 것도 중요합니다
                  응원합니다.   삭제

                  • 저도 진심으로. 2021-10-02 21:03:23

                    흔들리지 마시고 소신있는 인사 하세요.
                    지금 충분히 잘 하고 계십니다.   삭제

                    • 표구걸하려 불법비리덮지마라 2021-10-02 12:24:40

                      당나라 인사철칙 ...1 법관 견찰 기자 요청이 잇으면 진급 1순위
                      2.선거 운동원 요청시 2순위
                      3. 손가락 검사해서 지문 없으면 1순위
                      4.목민관은 융통성 부족 이니 4순위
                      5.불법 비리 눈감아 주고 챙겨묵기 나눠묵기 달인 1순위
                      ..........................6. 닭 잡아묵고 오리발 내밀면 2순위
                      7.,,사기꾼 도적놈 양성소 맹글면 2계급 특진   삭제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기도 하남시 검단산로 275 / 남양주시 진접읍 해밀예당1로 145  |  전화 : 070-7569-9992
                      등록번호 : 신문(경기다50495), 인터넷(경기아51579)  |  창간일 : 신문(2015-07-02), 인터넷(2017-07-05)
                      발행인 겸 편집인 : 이규웅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정인 | 긴급전화 : 010-7644-5767
                      Copyright © 2021 투데이광주하남.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