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핫이슈
하남 기독교단체, 중앙지 광고 반박감일지구 종교시설 건축허가 관련, "심각한 우려" 표명
이규웅 기자 | 승인 2021.09.08 14:48
하남시기독교연합회를 비롯한 하남지역 5개 기독교단체가 최근 서울경기발전대책위원회 등이 주요 일간지에 게재한 하남시청 및 김상호 시장 비방광고에 대해 “심각한 우려를 표명한다”고 밝혀 눈길을 끌고 있다.
 
8일 발표한 이번 성명은 하남시기독교연합회, 하남시교역자연합회, 하남시장로연합회, 하남시교시위원회, 하남시경목위원회 등 하남시의 5개 기독교 단체가 한 목소리를 내는 것이어서 파급력이 커질 전망이다.
 
이에 앞서 하남시 ‘감일지구 총연합회’도 지난 1일 동일 비방광고에 대해 “하남시는 소속도 불명확한 단체의 과장광고에 위축되지 말고 하남시민을 위한 행정을 하기바란다”고 주장한 바 있어 주목된다.
 
서울경기발전대책위원회와 하남공정정의연대는 최근 <조선일보> 등 주요 일간지에 『김상호 시장, 언제까지 시민들을 괴롭힐 겁니까!』란 비방광고를 게재하고, “하남시가 합법시설 건축신청을 부당하게 불허했다”며 “하남시가 법 규정을 왜곡해석하고, 무책임 행정을 했다”고 주장한 바 있다.
 
하남지역 5개 기독교단체는 이에 대해 “하남시청은 ‘사실은 이렇습니다’를 통해 시청에 해당 단체 명의로 접수된 어떠한 민원도 없는 반면, 최근 모 종교단체의 건축허가가 불허된 사례가 있다고 밝혔다”며 “하남시청은 해당 광고가 모 종교단체 또는 그와 관련된 단체에 의한 것으로 추정되며, 비방광고 내용은 허위사실이라고 밝혔다”고 설명했다. 
 
이어 <국민일보> 2021년 1월 11일자 기사를 인용, “하남시 모 종교단체의 건물 건축이 지역주민 반발에 부딪혀 무산됐다”며 “하남시 감일지구 내 공동주택 입주자 등의 자치단체인 감일지구총연합회도 주민 1만1000여명의 (건축허가)반대 서명지를 시에 제출하는 등 집단행동에 나섰다”고 밝혔다.
 
하남지역 5개 기독교단체는 하남시청의 ‘사실은 이렇습니다’를 근거로 모 종교단체의 건축허가 불허 이유를 구체적으로 밝히며 해당 비방광고를 반박했다.
 
즉, 하남시가 당시 ▲그 종교단체가 신청한 부지가 학교환경 위생 정화구역으로 인근 초중등학교 학생들의 학습환경을 저해하고 ▲주민들과의 갈등을 유발하는 등 상당한 사회적비용 발생 ▲건축법 제1조 규정의 공공복지 증진에 문제가 발생할 것으로 판단해 건축허가를 불허했다고 설명했다.
 
기독교단체들은 또 “<뉴스앤조이> 2021년 4월 7일자 기사에 따르면 모 종교단체의 건축에 대해 대전지역 1만3000명이 대전 서구청에 건축을 반대하는 탄원서를 제출하며 시위를 벌였다”며 “모 종교단체는 다른 지역에서도 주민과 갈등을 유발하고 있음이 드러났다”고 주장했다.
 
이에 하남지역 5개 기독교단체는 “하남시 감일지구 총연합회 주민 1만1000명이 제기한 모 종교단체의 건축반대 입장에 동의한다”며 “더불어 모 종교단체의 건축허가를 불허한 하남시청의 결정을 지지한다”고 선언했다.
 
< 성명서 전문>
 
하남시의 기독교 단체들은 2021년 9월 1일자 조선일보, 9월 7일자 중앙일보 등에 ‘서울경기발전대책위원회’, ‘하남공정정의연대’에서 게재한 하남시청과 김상호 시장에 관한 비방 광고에 대하여 심각한 우려를 표명한다.
 
이 광고에 대한 해명인 하남시청의 홈페이지의 ‘사실은 이렇습니다’를 보면 하남시청에 해당 단체 명의로 접수된 어떠한 민원도 없는 반면, 최근 모 종교 단체의 건축허가가 불허된 사례, 상당한 광고비에도 불구하고 중앙매체에 광고가 되었다는 점 등의 근거로 해당 광고가 모 종교단체 또는 그와 관련 있는 단체에 의해 게재된 것으로 추정하고 있으며 하남시는 이러한 비방 광고의 내용이 허위 사실임을 밝히고 있다.  
 
‘국민일보’ 2021년 1월 11일자에 의하면 하남시의 모 종교단체가 지역 주민의 반발에 부딪혀 건물 건축이 무산됐다”는 기사를 볼 수 있다. ‘국민일보’는 하남시의 감일지구 내 공동주택 입주자와 입주예정 자치단체인 ‘감일지구 총연합회’는 주민 약 11,000명의 모 종교단체의 건축 반대 서명지를 시에 제출하는 등 집단 행동에 나섰음을 보도하고 있다. 하남시에서 모 종교단체의 건축허가를 불허 결정을 한 이유는 그 종교단체가 신청한 부지가 학교환경위생정화구역으로 인근 초, 중등학교 학생들의 학습 환경을 저해하고, 주민들과의 갈등을 유발하는 등 상당한 사회적 비용이 발생할 것으로 예상하여 건축법 제1조 규정의 공공복리 증진에 문제가 발생할 것으로 판단하여 건축허가를 불허했다고 하남시청 홈페이지 ‘사실은 이렇습니다’에서 밝히고 있다. ‘뉴스앤조이’ 2021년 4월 7일자 기사에 의하면 모 종교단체의 건축에 대하여 대전 지역 주민 13,000명이 대전 서구청에 건축을 반대하는 탄원서를 제출하며 시위를 하는 등 모 종교단체는 타 지역에서도 주민과 갈등을 유발하고 있음이 드러났다. 이에 하남시의 기독교 단체들은 아래와 같이 성명한다.
 
1. 하남시의 기독교 단체들은 감일지구 총연합회의 주민 약 11,000명이 제기한 모 종교단체의 건축 반대 입장을 지지한다.
 
2. 하남시의 기독교 단체들은 모 종교단체의 건축허가를 불허한 하남시청의 결정을 지지한다.
 
2021년 9월 8일
 
하남시기독교연합회
하남시교역자연합회
하남시장로연합회
하남시교시위원회
하남시경목위원회

이규웅 기자  aa5767@hanmail.net

<저작권자 © 투데이광주하남,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규웅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기도 하남시 검단산로 275 / 남양주시 진접읍 해밀예당1로 145  |  전화 : 070-7569-9992
등록번호 : 신문(경기다50495), 인터넷(경기아51579)  |  창간일 : 신문(2015-07-02), 인터넷(2017-07-05)
발행인 겸 편집인 : 이규웅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정인 | 긴급전화 : 010-7644-5767
Copyright © 2021 투데이광주하남.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