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핫이슈
광주 떠나는 정치인들정진섭, 노철래, 김장수, 이종구...모두 이사가고 텁텁한 뒷맛만 남아
이규웅 기자 | 승인 2021.10.13 22:26

광주시 정치역사의 한 획을 그었던 정치인들이 하나둘 광주시를 떠나고 있다.

국회의원 초선과 재선을 광주시에서 이뤘던 정진섭 전 국회의원이 최근 광남동을 떠나 경기도 내 다른지역으로 이사했다.

정 전 의원의 부인이 손주를 보기위해 원거리를 오가던 불편을 없애기 위한 것이란게 표면에 드러난 이유다.

정 전 의원은 추석 명절 때 광주를 찾아 법무법인에서 변호사 업무에 충실히 하고 있다는 소식을 전하기도 했다.

정 전 의원의 바통을 이어받아 국회의원에 당선된 노철래 전 국회의원도 이사한지 오래다.

광주에 온지 20여일 만에 국회의원 선거에서 당선되는 기쁨을 맛 보았던 그다.

그러나 재선에 도전한 다음 총선에서 낙선되고, 이어 실형까지 선고 받아 옥살이를 하는 아픔을 겪었다.

다음선수는 자유한국당 광주을 김장수 전 당협위원장. 1년여 동안 시민들과의 밀접행보로 지지도와 인지도가 급상승했다.

진솔한 그의 말과 행동에 응원하는 유권자들이 늘어났기 때문이다.

그러나, 총선 직전 다른사람이 단수공천을 받아 광주에 오는 바람에 출마자체가 막히는 상황을 맞기도 했다.

남양주시에서 광주시로 이사를 하면서 적극적으로 현실정치에 도전했지만, 울분을 삼킨채 광주를 떠났다.

고향 논산에서의 정치재개를 생각하고 있다는 전언이다.

지난 총선에서 광주시을에서 공천을 받았던 3선(서울 강남구갑) 중진의 이종구 전 국회의원.

지난 서울시장 선거 당시, 서울시장 선거에 출마하겠다며 광주시에서 다시 서울시로 돌아갔다.

정진섭-노철래-김장수-이종구로 이어지는 보수당의 국회의원 도전사는 모두가 광주를 떠남으로서 뒷맛을 텁텁하게 했다.

이들은 어떻게든 광주시와의 연결고리를 주장했지만, 사실은 외지에서 광주시로 옮겨와 총선에 도전했던 인물이라는 공통점도 있다.

이후 광주지역 정치는 보수가 몰락하고 민주당 소병훈, 임종성 국회의원이 재선에 성공하면서 6년 째 진보진영이 현실정치의 끈을 잡고 있다.

이규웅 기자  aa5767@hanmail.net

<저작권자 © 투데이광주하남,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규웅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13
전체보기
  • 본래의 능력을 보세요. 2021-10-19 07:32:59

    위원장님.
    옆에서 손 비비는 자는 절대 공천 줘서는 안됩니다.   삭제

    • 그는 누군지? 2021-10-18 13:02:10

      인테넷 인물검색 해봤더니 지난총선에 고양에서 출마경력이...근데 광주는 왜온겨? 거서 뼈를 묻든지 버티든지 하지. 광주가 낙하산 고장이라 온건가? 또 더불어당만 좋아서 춤추는구만. 또 지면 가는사람 지겹다.찐짜   삭제

      • 왔으니 그렇게 하길. 2021-10-17 21:02:16

        함경우는 제발 광주에 터를 묻기를.   삭제

        • 거봐라 2021-10-17 14:18:15

          대장동 전투 화천대유 어디 성남의 문제 뿐인가 하남도 광주도 양평도 시의회가
          철저히 감시하고 주민참여 주민의견 수렴 이런 투명한 행정 펼처야한다   삭제

          • 에그. 2021-10-15 19:11:06
          • 응원합니다 2021-10-15 17:19:19

            하남의 역사를 새롭게 그곳엔 빨간 가방을멘 정치학박사 구경서가 있다 .
            시민과 함께 사람 살맛나는 도시 건설 함께하는 젊은연대   삭제

            • 철새정치 2021-10-15 15:59:59

              철새들의 공통점===>때가 되면 먹잇감을 찾아서 날라온다. 배부르게 먹으면 또 따뜻한 곳으로 날아간다. 광주가 철새들의 먹잇감이 되어가는게 안타깝구나.   삭제

              • 표구걸하려 불법비리덮지마라 2021-10-15 11:15:06

                광주 정치 역사는 국립대 공밥과 출신이 너무도 많은게 아픔이랑게...
                아직도 그길을 선택 하려는 그님이 문제 이지렁   삭제

                • 철새의 정의 2021-10-15 05:20:48

                  내가 철새라도 낙선하면 뜬다. 그니깐 철새디 ㅋ   삭제

                  • 에그. 2021-10-14 22:16:26

                    정진섭도 갔구나 ㅋ   삭제

                    • 양평촌놈 2021-10-14 19:21:18

                      지역현안에 잘알고 있는분이 국회의원에 출마 하면 좋지요. 철세정치인들은 안되지요. 광주시고향인분들이 출마 하면 좋지요. 저의양평군도 지금 국회의원님 양평고향분입니다. 지역실정정및 현안에 대해 누구 보다 열심이 하시고 계시지요.   삭제

                      • 낙하산들이여 안녕 2021-10-14 18:16:00

                        선거때만 되면 생판 모르는 인간들이 보수의 국회의원 시장으로 나온거네. 선거끝나면 다들 광주에서 사라지는거여. 이게 보수의 한계? 진보는 어쩔러나? 지역주민 민원 모르쇠로 일관하다 선거때 되면 광주시를 이해 일하겠다고 또 나오는거? 경남, 벽산 아파트 수천명 민원 넣었다는데 여,야 광주 정치인들 어찌 처리되고 있나 아나? 그러면서 광주시민 위한다고? 말로만? 입으로만? 선거때만?   삭제

                        • 지켜보자 2021-10-14 18:07:39

                          더이상 낙하산은 광주에서 힘들다는것이 결론인 것이다. 죽어도 광주에서 산다고 선거때마다 약속은 어디간 것인가? 차근차근 잘 키워서 광주에도 좋은인물 만들어야한다.   삭제

                          13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전체보기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기도 하남시 검단산로 275 / 남양주시 진접읍 해밀예당1로 145  |  전화 : 070-7569-9992
                          등록번호 : 신문(경기다50495), 인터넷(경기아51579)  |  창간일 : 신문(2015-07-02), 인터넷(2017-07-05)
                          발행인 겸 편집인 : 이규웅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정인 | 긴급전화 : 010-7644-5767
                          Copyright © 2021 투데이광주하남.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