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광주시
정부 무능이 불러온 참사민중당, 최저임금 관련 성명
이규웅 기자 | 승인 2019.07.12 11:49

민중당 경기도당이 최저임금 인상폭과 관련, <정부의 무능력, 무기력, 무책임이 불러온 국민 참사>라는 성명을 냈다.

12일, 민중당은 도당은 "최저임금 2.87% 인상, 역대 세 번째 최저인상률"이라며 "국민 형편이 갈수록 어려워지는 상황에서 삭감안이나 다름없다"고 평가했다.

"정부의 3무가 불러온 국민 참사"라며 "재벌과 재벌의 하수인들이 펼치는 공세에 힘없이 고꾸라져 자신의 공약도 내팽개친 무능력, 인건비가 올라서 너무 힘들다는 자영업자의 호소에 “프렌차이즈 대기업의 갑질과 임대료가 문제”라고 말 한마디 대책 하나 못 내어놓는 무기력, 최저임금으로 온 식구 생계를 꾸려나가는 노동자 가족의 삶을 외면하는 무책임"이 그것이라고 했다.

"결국, 그로 인한 고통은 대다수 일하는 국민이 짊어지게 생겼다"며 "이번 최저임금 결정은 정부의 소득주도성장 공약 폐기 선언이며 이제 국회는 여야 할 것 없이 사이좋게 각종 노동개악안을 재벌의 입맛에 맞게 통과시키려 들 것"이라고 강조했다.

민중당 도당은 "정부의 노동법 개악에 맞서 가장 뜨겁게 싸우는 정당, 재벌의 탐욕에 맞서 노동자의 힘을 모으는 정당, 최저임금 1만원 시대를 가장 빨리 앞당기는 정당으로 제 몫을 다 하겠다"고 덧붙였다.

이규웅 기자  aa5767@hanmail.net

<저작권자 © 투데이광주하남,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규웅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icon인기기사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기도 하남시 검단산로 275(창우동 249-1)  |   등록번호 : 신문(경기다50495), 인터넷(경기아51579)  |  창간일 : 신문(2015-07-02), 인터넷(2017-07-05)
발행인 겸 편집인 : 이규웅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정인 | 긴급전화 : 010-7644-5767
Copyright © 2019 투데이광주하남.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