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뜨거운뉴스
"김용만, 재산 누락 등 선거법위반 의혹 밝혀야"
이규웅 기자 | 승인 2024.03.30 17:23
   
 

국민의힘 이창근 캠프 선대위 김광연 대변인 촉구문 전문

제22대 국회의원 선거가 이제 열흘 남짓 남았다.
국민의힘 이창근 후보와 더불어민주당 김용만 후보가 경쟁하는 하남시 을선거구.

4년간 국민의힘 하남시 당협위원장을 역임하고, 지역에서 26년을 살아온 국민의힘 이창근 후보에 대한 기본적인 인물검증은 위 시간을 통해 시민들에게 이루어졌다. 반면, 갑작스런 전략공천으로 하남시민들의 관심을 받은지 한 달 남짓 밖에 안된 김용만 후보에 대한 인물 검증은 미비한 것이 사실이다. 

선거운동을 하며 만나는 시민들께서 국민의힘 이창근 후보와 더불어민주당 김용만 후보에 대해 어떤 경력을 갖고 있는지, 어떤 인물인지, 어떤 우위와 차이가 있는지 질문을 하시곤 한다.
경쟁 후보이긴 하나, 선택을 하는 시민의 입장에서는 충분히 물어볼 수 있는 질문이라 생각한다.
하지만, 문제는 상대편인 김용만 후보에 대해 말할 수 있는 내용이 ‘백범 선생의 증손’이라는 내용이 전부라 해도 과언이 아니다.

시민들의 소중한 투표권을 위해, 경쟁후보인 김용만 후보에 대해 하나하나 살펴보았다.

하지만, 김용만 후보를 알아볼수록 시민들이 바라는 ‘청년’ ‘신인’ 정치인과 거리가 멀어도 너무나 먼 인물이었다.

첫째, 중앙선거관리위원회 ‘후보자 정보’ 재산 누락 및 공직선거법 위반 의혹
김용만 후보는 자신의 블로그 등을 통해 ㈜범부와 ㈜쓰리디프라임(현 ㈜더프라임그룹) 두 회사를 창업했다고 한다. 현재 ㈜범부의 사내이사는 김용만 후보이며, ㈜쓰리디프라임 법인 설립시 사내이사로 김용만 후보가 취임하였고 2022년 03월 사내이사에서 사임 후, 미합중국인 여성 강모씨에게 사내이사를 넘긴 것으로 확인된다. 다만, 현 사내이사인 미국인 여성 강모씨와 김용만 후보는 울산 소재 주소지, 서초구 우면동 소재 주소지 2곳 모두 같은 주소인 것이 확인되어 김용만 후보와 미국인 여성 강 모씨는 ‘경제적 공동체’ 혹은 ‘특수 관계인’으로 추정된다.
창업이라는 단어는 본인이 자기계산으로 사업을 시작하는 것을 말하는 것으로, 본인 소유 지분이 설립하는 회사에 있어야 한다. 
㈜범부의 자본금은 5백만원, ㈜쓰리디프라임은 현 시점 기준 자본금 8억의 법인이다.
김용만 후보는 중앙선거관리위원회 ‘후보자 정보’ 재산현황에 본인이 창업했다는 두 회사의 소유 주식에 대한 내용이 없다.
따라서, 김용만 후보는 위 2회사의 지분에 대한 재산신고 누락 의혹을 제기할 수 밖에 없다.
설령 지분이 없었더라도, 본인 스스로 위 두 회사를 ‘창업’했다고 홍보하는 것은 허위사실 일 가능성이 농후하다.

둘째, 하남 거주 3년이라는 내용 자체에 대한 의심
김용만 후보는 언론인터뷰, 시민과의 대화 등을 통해 하남에 3년 여 거주했다고 했다.
하지만, 김용만 후보가 설립했다고 하는 ㈜범부의 법인등기부를 보면, 회사설립일인 2021년 01월 26일 김용만 후보의 주소지는 ‘서초구 우면동의 한 고급 다가구주택’임을 알 수 있다.   심지어 본점이전 등기를 한 2023년 06월 23일에도, 상법 제383조 상 이사임기 제한인 3년이 경과한 2024년 01월에도 대표자(사내이사)인 김용만 후보의 주소는 우면동임을 알 수 있다.
즉, 2024년 01월까지 법인등기와 김용만 후보의 주소는 ‘서초구 우면동’임을 알 수 있다. 
만약 이 내용이 사실이라면, 언론과 시민들에게 하남에서 3년 거주를 강조했던 김용만 후보는 거짓말을 한 것이 된다.
설령 실제 하남에 거주했다 하더라도, 이는 현행법인 주민등록법을 위반한 범법행위로 볼 수 있다. 
이와 관련한 명확한 의혹해소를 위해 김용만 후보는 선관위에 제출한 ‘후보자 정보공개’ 상 미사강변중앙로 소재 건물의 전세권 관련 계약서와 주소이전등록이 기재된 주민등록초본을 유권자에게 공개해 의혹을 명명백백히 밝혀야 한다.

2024.03.30.

국민의힘 하남시을 국회의원선거구 창근이캠프 이기는 선대위 금광연 대변인 

이규웅 기자  aa5767@hanmail.net

<저작권자 © 투데이광주하남,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규웅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28
전체보기
  • 음치킨 2024-04-07 13:27:28

    http://www.tgh.kr/news/articleUserReplyListNew.html

    누군가의 스위치 투데이광주하남 댓글모음 링크
    심지어 악성피싱사이트라고 모욕한 전적이 있음   삭제

    • 딸깍 2024-04-05 22:21:50

      http://www.tgh.kr/news/articleUserReplyListNew.html

      누가 24시간 상주하며 본 사이트를 비하하고, 네거티브를 실천하는지
      투데이광주하남 댓글모음에 그답이 있습니다.

      여기 댓글에서 민주당 지지로 도배하는 사람 1명 혼자입니다.

      선거기간에 하루종일 후보자 비방,협박, 허위사실유포
      댓글작성하는거 확인해주세요

      댓글 관리 없으면 이 방법 뿐이겠죠   삭제

      • 같은놈 2024-04-05 17:34:56

        http://www.tgh.kr/news/articleUserReplyListNew.html

        누가 24시간 상주하며 본 사이트를 비하하고, 네거티브를 실천하는지
        투데이광주하남 댓글모음에 그답이 있습니다.   삭제

        • 자세히 알려주심 감사~ 2024-04-05 17:21:58

          속 시~~~~원하게 해명하면 끝날일을.
          질질끄시나요.   삭제

          • 과일장수 2024-04-05 16:53:50

            갑자기 하남에 나타난 국회의원 후보를
            검증한다는데..
            검증을 나쁜정치라고 하네.

            검증한다는데 나쁜정치니 구태정치니 너무한다느니 프레임씌우는 자들에게
            묻고 싶다.

            수박 한 통 살 때 통통 뚜둘기며,
            수박이 알찬가 확인안하는가?

            고작 수박하나 살 때도 그러면서,
            4년을 함께할 지역의 일꾼, 우리의 대표자를 뽑자는데
            이 자의 능력, 도덕성, 행실을 검증하면 나쁜 정치라고, 너무한다고 난리피운다..

            아이러니..
            정치가 종교가 된 대한민국이여...   삭제

            • 드디어 3월 2024-04-04 19:41:32
            • 긁? 2024-04-03 22:54:25

              긁히긴 한가보네   삭제

              • 투표 하자 2024-04-03 12:49:49

                김용ㅁ후보님 여기는 민주주의의 성지 광주라고 생각하시고 편히 활동하세요!   삭제

                • 2024-04-03 12:23:27
                • 2024-04-03 12:23:17
                • 2024-04-03 12:23:06
                • 2024-04-03 12:22:55
                • 2024-04-03 12:22:39
                • 2024-04-03 12:22:27
                • 2024-04-03 12:22:11
                • 2024-04-03 12:22:01
                • 2024-04-03 12:21:51
                • 2024-04-03 12:21:37
                • 프레임 씌우는 잘못된 행태 2024-04-02 17:25:21

                  갑자기 하남에 나타난 국회의원 후보를
                  검증한다는데..
                  검증을 나쁜정치라고 하네.

                  검증한다는데 나쁜정치니 구태정치니 너무한다느니 프레임씌우는 자들에게
                  묻고 싶다.

                  수박 한 통 살 때 통통 뚜둘기며,
                  수박이 알찬가 확인안하는가?

                  고작 수박하나 살 때도 그러면서,
                  4년을 함께할 지역의 일꾼, 우리의 대표자를 뽑자는데
                  이 자의 능력, 도덕성, 행실을 검증하면 나쁜 정치라고, 너무한다고 난리피운다..

                  아이러니..
                  정치가 종교가 된 대한민국이여...   삭제

                  • 범죄4범 2024-04-02 08:19:15

                    범죄4범에 피의자인 이재명당이 보낸 자.   삭제

                    • 좋은 댓글 끌어올리는 사람 2024-04-02 08:13:19

                      진흙탕 싸움을 건 것은 김용만이다. 어디 말도 안되는 소리를 청년들 앞에 내세워 이런 무모한 짓을 하는가? 김용만. 음주운전으로 400만원 벌금. 군인신분으로 민간인을 쳐 치상죄로 군사재판. 그의 아버지 방산비리 징역 4년. 그의 큰아버지 또한 마찬가지로 징역. 본인 재산은 2억 몇 천이라 하고 살기는 우면동 저택. 그가 했다는 회사를 들여다 보니 팔 것들이 한두개가 아니다. 열심히 파고 또 파서 문제가 있다면 반드시 짚고 넘어가자. 미국인 여성 강모씨와의 경제공동체 관계도 조사해보자. 김용만에게 묻겠다. 범죄자가 어디서 정권을 심판한다? 만다? 소리를 해? 범죄자가 심판할 자격이 있는가? 있다면 반박을 해라. 공보물에 사유서가 텅텅 비어있더라. 변명할 꺼리도 없는것인가? 정권심판을 한다고 떠들기 전에 너부터. 우선. 미국인 여성 강모씨도. 너의 회사도. 너의 재산도. 너의 집도. 한 번 보자. 잠시 기다려주길...





                      이 댓글은 묻히면 안될 듯!
                      다른 사람이 쓴 댓글 올립니다.



                      의혹 덩어리.
                      해명? 해소? 안하는 건지, 못하는 건지...
                      불통인건지?
                      김용만 후보를 보면.. 불통의 이미지가 강한 듯!   삭제

                      • 답답하다. 2024-04-01 22:23:26

                        민주당 공천은 도덕성.법리적 기준도 없이 아무나 막 공천하나
                        재산신고 은닉은 허위사실 유포 아닌가?   삭제

                        • 인정하는건가? 2024-04-01 07:37:09

                          김용만 후보측은 왜 제기된 의혹에 대해 설명이 없는지 궁금하다.   삭제

                          • 시민 2024-03-31 20:49:14

                            이건 뭐 잘 못 한게 있으면 잘 못 했다고 사과하고 불법이 사실이면 인정하면 되는 것 을 아니라고 피하면 팩트가 없어지나 어리석다   삭제

                            • 아몰랑 2024-03-31 14:21:00

                              입증하기 어려운 의혹은 아닌거 같습니다.

                              속시원하게 해명하고 맘 편하게 달라갑시다!

                              특검을 거부하는 자가 범인, 입증을 거부하는 자가 범인.   삭제

                              • 검증하자 2024-03-31 12:10:52

                                신분제 사회인줄.
                                공천자체에 문제있습니다.

                                김구왕조는 대대손손 고위대작의 길을 걸어야하나요?
                                인생 프리패스   삭제

                                • 바른먹거리 풀무원 2024-03-31 11:46:53

                                  김용만의 명함을 받아보고는 적잖히 실망했었다.

                                  김구증손자가 최고의 인생 이력이고
                                  대학졸업, 군대전역, 취업, 역사단체 직위, 민주당 당직활동 직위.

                                  쓰여있는 이력의 90%가 김구 '덕분에' 얻은 이력들이었다.
                                  실제로 신문기사를 봐도 3월 8일인가 동시에 대변인, 부위원장 등 직위를 받았었다.

                                  본인의 능력으로 발휘한 것은 대학졸업 뿐..

                                  이런 사람도 민주당 후보니까 2명중 1명은 표를 주겠지??

                                  백범 김구의 자손이나, 얼굴 한 번 못본 증조부 들먹거리는 청년!
                                  나는 증조부 성함도 모르는데, 김용만은 증조부 이름도 정확히 알고 있으니
                                  역사의식이 있는 후보인건가?? 잘 모르겠다ㅎㅎ   삭제

                                  • 올바른 정치 2024-03-31 10:52:00

                                    김용만 후보가 신선한 정치신인으로 하남에 등장했을 때,
                                    기대 반, 우려 반이었다.
                                    크게 임팩트있는 모습도 없었지만, 크게 문제도 없어 무난한 사람같았으나..

                                    뭔가 기사내용을 보니 마음이 급했던 것 같다.

                                    하남 3년 살았다며, 지역사회에 3년이라는 기간의 라포형성을 강조하고 싶어
                                    무리했던 것은 아니었는지..

                                    자신이 자랑스럽게 자랑하던 사업의 실체를 과장했거나, 누락했다는 것 자체가
                                    말이 안된다 생각한다.

                                    냉정히 생각해보면.
                                    아무런 준비가 안된 사람을
                                    단순 백범 김구의 자손이라는 이유로
                                    민주당이 전략공천이라는
                                    악수를 둔 것이 아닌가 싶다는 거다.   삭제

                                    28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전체보기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기도 하남시 검단산로 275 / 남양주시 진접읍 해밀예당1로 145  |  전화 : 070-7569-9992
                                    등록번호 : 신문(경기다50495), 인터넷(경기아51579)  |  창간일 : 신문(2015-07-02), 인터넷(2017-07-05)
                                    발행인 겸 편집인 : 이규웅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정인 | 긴급전화 : 010-7644-5767
                                    Copyright © 2024 투데이광주하남.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