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4.15 국회의원 선거
최종윤, "3호선 달라"김현미 국토부장관 간담회서 '요청'
이규웅 기자 | 승인 2020.06.04 16:26
   
 

3일 최종윤 하남시 국회의원은 <3기 신도시 지역 국회의원 오찬 간담회>에 참석해, 김현미 국토부 장관과 교산 신도시와 관련한 내용을 논의했다.

이날 간담회에는 송영길 의원, 김철민 의원, 김한정 의원 등 3기 신도시를 지역구로 두고 있는 의원들과 김현미 국토부 장관, 변창흠 LH공사 사장 등이 참석했다.

김현미 국토부 장관은, “3기 신도시를 진행하는 과정에서 최대한 소통을 많이 하겠다.”며, “의원님들께서 주시는 건의사항을 최대한 반영해 신도시 조성 시, 교통 대책과 병합해서 교통 공백을 최소화하겠다.”고 간담회 개최 취지를 설명했다.

이어서 국토부에서 3기 신도시 현황 및 계획 등을 설명하고, 이와 관련하여 의원들의 건의사항을 청취하는 자리를 가졌다.

최종윤 의원은 “교산신도시는 비단 보상액만의 문제가 아니다. 교산 주민분들은 오랜 세월 살아온 삶의 터전을 잃는다는 상실감이 크기 때문에 이를 헤아릴 수 있어야 한다.”고 신도시 추진과 관련하여 교산신도시 원주민들의 입장에서 생각하고 소통해달라는 의견을 전달했다.

또한 교산신도시 보상과 관련해서는 LH가 가진 재량권을 충분히 활용하여 획기적인 보상안을 마련해 줄 것을 요청했다.

최 의원은 최근 국토교통부가 발표한 교산신도시 광역교통개선대책 중 <감일역> 신설안이 배제된 것에 대해서 강하게 반대 의견을 밝히며 “3호선 원안을 추진하되 타당성과 경제성에 따라 변경사항이 있다면 반드시 주민과의 협의를 거쳐야 한다”고 말했다.

또, “진행되는 과정에 대해 확정 사항이나 변경 사항, 검토 사항 등이 있으면 모두 공유해줄 것”을 국토부에 요청했다.

최 의원은 9호선 하남 연장구간에 대해서도 내년 상반기 추진 계획에 포함시켜, 조기 착공해줄 것을 당부했다.

논란이 되어 온 수석대교 건설에 대해서도 주민들의 반대 의견을 전달했다. 최 의원은 “가용한 예산을 모두 동원해서라도 특단의 조치와 획기적인 교통대책을 마련해달라”고 전했다.

약 2시간 가량 진행된 간담회에서 국토부는 건의사항을 청취한 뒤, 3기 신도시 관련 현안들에 대해 “입체적이고 전체적인 측면에서 종합적으로 고려하여 추진하겠다”고 답했다.

이규웅 기자  aa5767@hanmail.net

<저작권자 © 투데이광주하남,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규웅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14
전체보기
  • 최선책 2020-06-06 08:58:38

    교산신도시 노선은 9호선이 최적이다.
    보훈병원역에서 감북지구를 관통한후 감일지구를 거처 교산신도시로 이후 5호선 하남시청역을 환승한다음 미사역을 거처 남양주시 3기 신도시인 왕숙등으로 연장하고 진접까지 연결하면 끝.동시에 감북,초이지구에 신도시 유치하고 개발하면 된다.1차로 하남시청역까지 2028년까지 개통하고 2030년 미사역 거처 왕숙까지 완공.   삭제

    • 응징한다 2020-06-05 17:49:10

      3호선 달라ㅎㅎㅎ
      뭐지 ? 이미 넘어갔다는건가   삭제

      • 괜한 쇼 하는거다. 2020-06-05 13:46:01

        이미
        3호선의 하남연장은 백지화 됐다.   삭제

        • 3호선 원안사수 2020-06-05 13:04:55

          3호선 원안대로 추진바랍니다!!   삭제

          • 3기신도시 2020-06-05 10:50:31

            소통을 누구랑 한다는건가??
            요청한것만 써놓지말고. 어떤 대답을 들으셨는지요.   삭제

            • 지가 말한거만 있네. 2020-06-05 05:29:24

              최종윤 씨가 그렇게 얘기하니깐
              국토부장관이 뭐라 하던가요?
              3호선 하남연장 한데요?   삭제

              • 속시원하게. 2020-06-04 19:47:14

                3호선이 왜 배제됐는지 설명해 주심이 먼저입니다.   삭제

                • 2020-06-04 19:34:20

                  3호선 날라가고 수석대교 들어오고
                  최악상황이 될듯 ㅠ   삭제

                  • 기사누가씀 2020-06-04 18:43:05

                    기사ㅡ제목이 왜이래 ??
                    18년도 3기신도시 발표때
                    국토부에서 3호선 깔수있게 준비다했다면서
                    하남시장이랑 국토부장관이 직접 말해놓고
                    본인들이 뭔말을 했는지도 잊어버렸나봄?
                    “3호선 달라”가 아니고
                    “원안대로 차질없이 신속하게 추진해라”라고 해야지
                    입이 비뚤어졌어도 말은 바로하시길
                    3호선 없으면 교산은 망한거고요
                    교산신도시 밀고있는 님들은 다음 선거때 봅시다   삭제

                    • 감일입주예정자 2020-06-04 18:39:50

                      하남시장은 기존안 사수에 정치생명을 걸어야 할거에요..   삭제

                      • 뒷북이라 하지요. 2020-06-04 18:24:59

                        이미 떠난 걸
                        3호선 달하고 해도 줄 수 없는걸.   삭제

                        • 하남 2020-06-04 18:17:20

                          교산은 하남시로 봤을 때도, 국토부로 봤을 때에도 성공적으로 조성되어야 합니다.
                          교통대책은 어느 무엇보다 도시 발전에 중요한데 경전철로 만들어진다면 누가 교산에 청약하려 하고 어떤 기업이 교산에 들어오려 할까요? 이전에 국토부 장관, 하남시에서 발표한 원안대로 약속대로 3호선이 꼭 들어와야 합니다. 교통에 과감히 투자해야 교산이 정말 자족 신도시로 기능할 수 있을겁니다.   삭제

                          • 하남시민 2020-06-04 17:59:57

                            교산신도시 성공 여부는 3호선 연장에 달렸습니다. 3호선 원안 사수!
                            신용있는 정부가 되길 부탁드립니다.   삭제

                            • 라일락 2020-06-04 17:49:47

                              최종윤의원님 3호선 원안 쟁취를 위해서 더욱 힘써주시길 바라며,3호선은 교산신도시 성공여부를 결정지을수 있는 큰 요인이라 생각됩니다   삭제

                              14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전체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기도 하남시 검단산로 275 / 남양주시 진접읍 해밀예당1로 145, 1515동 502호  |  전화 : 070-7569-9992
                              등록번호 : 신문(경기다50495), 인터넷(경기아51579)  |  창간일 : 신문(2015-07-02), 인터넷(2017-07-05)
                              발행인 겸 편집인 : 이규웅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정인 | 긴급전화 : 010-7644-5767
                              Copyright © 2020 투데이광주하남.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