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핫이슈
이규웅 기자 | 승인2024.02.13 19:08
  • 2024-02-14 14:37:03

    공개적인 해명이나
    사과가 있어야 할듯요.   삭제

    • 새삼스럽게 뭘 2024-02-14 09:32:54

      영화“건국전쟁”보고 감동먹었다고 역사 운운 하며 게거품 무는 전국의 노인 중 하나   삭제

      • 옆동네 사는 사람. 2024-02-14 09:16:41

        이게 무슨일이예요? 광주가 아직 후진동네라 이런일이 있나? 그냥 우습기도 해서.   삭제

        • 뉴스뉴스 2024-02-13 23:27:06

          정치판에 미꾸라지한마리가 이집저집 다 들쑤시고 다니네 ㅋㅋ
          정신차립시다!! 맨날 남 헐뜯는데만 집중하지 마시고!!   삭제

          • 이그. 2024-02-13 22:22:54

            그래서 광주가 이모양 이꼴이다.
            챙피해서 정말.   삭제

            • 나같으면 연 끊습니다. 2024-02-13 21:45:48

              그 자리에 앉아서, 다른후보의 지지발언을 듣고 있었을 후보들의 마음이 느껴집니다. 얼마나 참담했을까요? 정말 배신감을 느꼈을거 같습니다.   삭제

              • 그러면 되잖아요. 2024-02-13 20:23:27

                회장 하지 말고
                일반인 노인으로 지지발언 하세요.   삭제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기도 하남시 검단산로 275 / 남양주시 진접읍 해밀예당1로 145  |  전화 : 070-7569-9992
                등록번호 : 신문(경기다50495), 인터넷(경기아51579)  |  창간일 : 신문(2015-07-02), 인터넷(2017-07-05)
                발행인 겸 편집인 : 이규웅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정인 | 긴급전화 : 010-7644-5767
                Copyright © 2024 투데이광주하남.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