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핫이슈
신도시 조합아파트? "조심하세요?"(2)향후 추가 분담금 요구, 입주시기 지연 등 위험요소 따져봐야
이규웅 기자 | 승인2022.09.22 11:54
  • 2022-09-26 21:44:47

    교산신도시 내 하남시 주민들....돈 잘 챙기세요.   삭제

    • 하남인 2022-09-25 07:53:36

      원도심 수릿골지주택은 20009년부터 지구단위 결정고시로 지금까지 조합원만 모집 중입니다 .들고 다니는 스마트폰으로 유튜브에서 지주택 검색 해보시요 .
      그 폐해가 얼마나 큰지?
      제발 욕심들 부리지 마세요 그 욕심 때문에 사깃군들에게 사기 당해요   삭제

      • 2022-09-24 17:09:48

        요즘도 조합아파트 사는 사람이 있나보네 ㅋ   삭제

        • 에휴. 2022-09-23 16:05:20

          우리동네 허가 났다고 현수막 수백장 걸더니
          수년째 착공도 못하고 계속 현수막으로 모집 중~~~   삭제

          • 기사 봤어여 2022-09-23 14:50:59

            여하튼
            조합아파트 실패율 90%라고 조선일보에 떳던데요? 분석기사가?   삭제

            • 2022-09-22 21:01:13

              대토 조합방식은 지주들이 죽어요 조합 집행부를 견제할 제도가 없어   삭제

              • 주민 2022-09-22 20:07:57

                주변강시장치없는 재건축 지주택
                다 사기꾼조합장 건설사들이판친다.   삭제

                • 기사 의도는 좋았으나 !!! 2022-09-22 19:04:43

                  (지역주택)조합의 위험성에 대해 경고(?)하려는 뜻에서 기사를 작성한 것 같은데...

                  그 뜻은 높이 삽니다만,
                  재개발조합/재건축조합과 지역주택조합을 구분해서 설명해 주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둔촌주공아파트 관련해서의 조합은 재건축조합인 관계로 지역주택조합과는 외관상 비슷하게는 보여도 법적 성격이나 추진방법이 엄연히 다름니다.

                  그럼에도 (지역주택)조합아파트의 위험성을 경고(?)하려는 기사에 둔촌아파트 재건축에 대한 예시를 들게되면 (지역주택)조합아파트의 위험성을 경고하려는 기사 의도와는 별개로
                  재건축/재개발 사업과 지역주택조합아파트 건설사업을 같은 성격의 사업으로 오해를 하게 만들 수 있습니다.

                  그렇지않아도 일반시민들은 (지역주택)조합아파트에 대한 정보가 너무 부족한 관계로 재개발/재건축과 혼동해서 불이익을 당하는 경우가 허다한데......   삭제

                  • 그치? 2022-09-22 15:46:28

                    조합장
                    감옥하고 그러는거 아닌가 ㅋ 신문에 마니 나던데 ㅎ   삭제

                    • 그런사람 있나. 2022-09-22 15:03:04

                      일반 이파트도 있는데 왜 조합아파트 사나.   삭제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기도 하남시 검단산로 275 / 남양주시 진접읍 해밀예당1로 145  |  전화 : 070-7569-9992
                      등록번호 : 신문(경기다50495), 인터넷(경기아51579)  |  창간일 : 신문(2015-07-02), 인터넷(2017-07-05)
                      발행인 겸 편집인 : 이규웅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정인 | 긴급전화 : 010-7644-5767
                      Copyright © 2022 투데이광주하남.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