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4.15 국회의원 선거
이현재 전 의원, 3호선 피켓팅 시작이영준 시의원의 "모두 뜻 모으자" 취지에 동참
이규웅 기자 | 승인2020.07.24 15:06
  • 회피용 의정생활. 2020-07-27 07:13:21

    민주당 시도의원들이 공개발언을 하지 않는 것은
    만약 3호선이 하남으로 연장안될 경우
    빠져나가려는 생각 때문일 것이다.   삭제

    • 약속지케 2020-07-26 10:07:34

      3기신도시의 성공을 위해~~
      3호선연장 원안대로~~
      국토부는 약속을 지켜라~~   삭제

      • 3호선 고고 2020-07-26 10:01:35

        의원님~ 힘내세요
        감사합니다^^
        하남은 오로지 3호선입니다   삭제

        • 교산갈래 2020-07-25 11:43:43

          멋지십니다 의원님들~~!!   삭제

          • 공언했잖아 2020-07-24 23:30:23

            3호선 연장약속 꼭 지켜주세요 의원님들ㅜㅜ
            생애 첫 내집 마련이고 국토부가 공언하고 LH가 홍보해서
            믿어의심치 않았네요ㅜㅜ 국가사업이잖아요~~
            반드시 약속지켜주세요!!   삭제

            • 하남최고 2020-07-24 21:19:43

              두분 의원님, 응원합니다.
              원안대로 3호선 추진해주세요.   삭제

              • 3호선 가자 2020-07-24 21:16:38

                교산신도시가 자족도시로 갈수 있도록
                3호선 꼭 지켜냅시다!!   삭제

                • 하남맘 2020-07-24 21:14:43

                  궂은 날씨에 열일하시는 두 의원님을 응원합니다.
                  끝까지 3호선 원안대로 추진하도록 힘써주세요.   삭제

                  • 교산원주민 2020-07-24 21:12:46

                    경전철로 꼬시기엔 하남시민 의식이 넘 높아!!   삭제

                    • 명품하남을 위하여 2020-07-24 20:32:42

                      정부가 약속한 3호선, 하남시 발전에 필수
                      3기 교산신도시의 성공을 기원합니다
                      의원님들 잊지않겠습니다   삭제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기도 하남시 검단산로 275 / 남양주시 진접읍 해밀예당1로 145, 1515동 502호  |  전화 : 070-7569-9992
                      등록번호 : 신문(경기다50495), 인터넷(경기아51579)  |  창간일 : 신문(2015-07-02), 인터넷(2017-07-05)
                      발행인 겸 편집인 : 이규웅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정인 | 긴급전화 : 010-7644-5767
                      Copyright © 2020 투데이광주하남.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