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피플
특정업체 수의계약 몰아주기 '안돼'이현철, "가족들 여러업체 쪼개기 등 감독 철저" 주문
이규웅 기자 | 승인 2016.11.29 16:20
   
 

광주시 오포읍이 행정사무감사에서 <특정업체 수의계약 몰아주기> 근절을 위해 노력해야 한다는 지적을 받았다.

광주시의회 이현철 의원은 28일, 오포읍을 상대로 한 행감에서 "특정업체 수의계약 몰아주기가 관례화 되지 않도록 철저한 관리가 있어야 한다"고 주문했다.

이 의원에 따르면, 일부업체들이 가족들을 활용해 여러개의 업체로 등록, 돌아가며 수의계약을 수주받는 사례가 있다는 것.

또, 여성기업이라든가 청년기업 등으로 등록해 여성 및 청년기업에 수의계약을 우선발주토록 하는 제도가 악용되고 있다.

이같은 사례는 서류상으로는 특정업체에 몰아주기가 아니지만, 실제로는 특정업체가 독식하는 것으로, 이런 사례가 발생되지 않도록 수의계약 발주 시 철저한 관리감독이 필요하다는 지적이다.

이규웅 기자  aa5767@hanmail.net

<저작권자 © 투데이광주하남,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규웅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icon인기기사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기도 하남시 검단산로 275 / 남양주시 진접읍 해밀예당1로 145, 1515동 502호  |  전화 : 070-7569-9992
등록번호 : 신문(경기다50495), 인터넷(경기아51579)  |  창간일 : 신문(2015-07-02), 인터넷(2017-07-05)
발행인 겸 편집인 : 이규웅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정인 | 긴급전화 : 010-7644-5767
Copyright © 2020 투데이광주하남.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