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핫이슈
255억 줬더니 다른데 쓰겠다는 광주도시관리공사
이규웅 기자 | 승인 2024.06.12 14:21
   
 

광주역세권 복합개발, 대주주 되겠다며 자본금 증자
"리스크 있다", 51% 계획에서 돌연 19%로 계획 바꿔
이주훈 의원, "목적외 금액 160억, 환수조치 되어야"
공사, "다른사업에 출자하겠다" 목적외 사용의사 밝혀

광주도시관리공사에 255억원을 줬는데, 당초계획이 아닌 다른사업에 쓰겠다는 발언이 나와 듣는이를 황당하게 하고 있다.

국민의힘 이주훈 의원은 공사를 상대로 한 행감에서 "2022년 <광주역세권 복합개발사업>을 목적으로 255억원의 증자가 요청돼, 의회에서 승인됐다"고 서두를 꺼냈다. 

255억원은 SPC를 설립하게 되면 51%의 지분을 공사가 확보하게 위한 금액이다.

그러나 돌연, 51%가 아닌 19%만 확보한다는 계획이 세워졌다.

<우크라이나 전쟁>, <미국 금리 상승>, <실물경기 악화> 등으로 공사가 대주주(51%)가 되는 것은 리스크가 크다고 판단돼, 대주주가 아닌 일반 사업 참여(19%)로 전환하자는게 이유다.

관련해 이 의원은 "255억원에서 지분확보 19%에 필요한 금액을 뺀 160억원을 다시 환원해야 된다"고 강조했다.

목적대로 사용되지 않는 재원은 환원하는게 마땅하고, 환원된 금액은 시 재정에 도움을 줄 수 있다는 생각이다.

이 의원은 "시는 지방채 870억원으로 연 20억원의 이자가 발생되고 있고, 추가 지방채 발행이 검토되는 등 재정상황이 좋지 않다"며 "따라서 160억원을 환원시켜 시 재정 건전성에 기여토록 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앞서, 박남수 공사 사장은 "공사에 (255억원이)묶여 있다고 보는것보다 다른사업으로 충분히 재출자가 가능하고 활용할 수 있다"며 "이해해 달라"고 말해 당초 의회에서 승인받았던 광주역세권 복합개발사업이 아닌 다른사업 출자를 하겠다는 의지를 보였다.

이규웅 기자  aa5767@hanmail.net

<저작권자 © 투데이광주하남,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규웅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17
전체보기
  • ~ 2024-06-20 15:05:40

    회수되나요? 속보 부택요~   삭제

    • 정답은 있어요 2024-06-19 10:18:44

      두가지 중에 하나네요.
      51%로 가면 그대로 가고
      19%로 가면 차액은 회수하고   삭제

      • 이게 뭐니? 2024-06-18 11:39:29

        도시공사도 이제 낙하산 인사 그만하고
        임원 뽑을 때 제대로 된 전문가 뽑아라.
        월급 더 주는 한이 있더라도,   삭제

        • 궁금해지네요. 2024-06-15 16:50:56

          이에대한 광주시의 입장은 어떤 것인지요. 아마도 뭔가 입장이 있을듯 합니다만.   삭제

          • 바지사장 2024-06-15 08:37:35

            사장을 잘 뽑아야 한다. 바지사장 만들지 말고.
            진짜 유능하고 눈치 안보고 수익사업 잘 해서 시민에게 환원하는 사람을 뽑아라.   삭제

            • 그냥 하지 마십시오. 2024-06-14 16:01:50

              사업 안하게는게 좋겠습니다.
              출발부터
              꼼수가 남발하는데
              사업 성공했다고 해서 성과가 확 낮아질거 같습니다.   삭제

              • 해법이 쉽다. 2024-06-14 15:03:38

                255억 죄다 회수하고 사업에서 손 떼면 된다.
                리스크가 크다며?   삭제

                • 이해가 잘 안되서 2024-06-14 08:18:49

                  지분률을 낮추는게 리시크 때문? 재원이 확보되어 있는데? 아마 다른이유가 있을 수 있을듯 하다.   삭제

                  • ???? 2024-06-13 20:52:21

                    51%를
                    다늘 누구에게 주기 위해
                    공사가 19%로 낮춘거는 아닌지?????   삭제

                    • 선배 2024-06-13 17:23:10

                      이주훈의원
                      의장 하시게
                      하급공무원 출신이라고 은근히 하대하는 꼰대문화 철저히 파괴하시게
                      광주시민들은 그대와같은 젊은 피를 원하네
                      꼭 의장하기를 바라네   삭제

                      • 딱 보는 그래요. 2024-06-13 16:26:37

                        공사가 볼 때
                        시의회가 만만해 보여서 그런거예요.
                        의원들이 더 반성해야 합니다.   삭제

                        • 코미디네 2024-06-13 08:59:39

                          광두시에서는 이래도 되나 보다 ㅋ   삭제

                          • 관례라는게 이런거. 2024-06-12 20:06:20

                            앞으로
                            광주시도시공사는
                            뭔 사업 한다고 증자해 돈 확보되면
                            그 다음에는
                            다른 사업하면 된다.   삭제

                            • 쌍령사랑 2024-06-12 18:14:49

                              하남도시공사 10%만 따라했으면.
                              차이가 너무 나.   삭제

                              • 휴. 2024-06-12 15:44:09

                                박 사장님 정도를 걸으세요. 이게 무슨 말입니까?   삭제

                                • 기사를 읽어보니. 2024-06-12 14:30:52

                                  기사를 읽고
                                  255억원이 개발사업 목적으로 의회 승인을 얻었다면
                                  계획변경 후 나머지를 다른사업에 쓰겠다는 것은 법적으로도 문제가 있다.
                                  어떻게 이런 발상을 할 수 있을까?
                                  그저 혀를 내두를만 하다.   삭제

                                  • 창피할 수준의 능력 2024-06-12 14:22:29

                                    창피할 수준의 관리공사이고 보면
                                    옛날처럼 하수처리업무만 맡기는게 낫다.   삭제

                                    17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전체보기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기도 하남시 검단산로 275 / 남양주시 진접읍 해밀예당1로 145  |  전화 : 070-7569-9992
                                    등록번호 : 신문(경기다50495), 인터넷(경기아51579)  |  창간일 : 신문(2015-07-02), 인터넷(2017-07-05)
                                    발행인 겸 편집인 : 이규웅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정인 | 긴급전화 : 010-7644-5767
                                    Copyright © 2024 투데이광주하남.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