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핫이슈
국회의원 패싱한 민병선
이규웅 기자 | 승인 2023.11.16 00:23
   
 

민병선 민주당 국민통합위 부위원장이 하남에서의 총선 출마 소식을 <시의원 및 지역인사>들에게 전하면서 정작 <지역위원장>은 패싱, 잡음이 일고 있다.

민 부위장은 민주당 하남시의원 등에게 직접 전화를 걸거나 문자메시지를 발송해 "하남에서 출마하게된 민병선입니다, 하남 정치에 대해 많이 배우겠습니다"라고 인삿말을 건넸다.

그러나 현직 국회의원이면서 하남시지역위원장인 최종윤 의원에게는 전화는 물론 문자메시지 등 어떠한 접촉도 없어 최 의원이 섭섭해 한다는 후문이다.

A 시의원은 "민 부위원장의 연락을 받았다"면서 "나중에 알고 보니 최 의원에게는 연락하지 않은 채 시의원에게 먼저 총선출마 소식을 전했더라"고 황당해 했다.

그러면서 "지역위원장과의 접견 후 시도의원 등에게 소식을 전하는게 순서일텐데, 도덕적으로 잘못된거 같다"고 덧붙였다.

관련해 민 부위원장은 "하남 인사들의 전화번호를 입수하는 순서대로 인사를 드리다보니, 연락처가 확보되지 않은 최 의원보다 시도의원 등에게 먼저 인사를 드린 것일 뿐"이라고 해명했다.

"후에 최 의원의 전화번호를 알게 됐는데, 조만간 연락을 드리고 찾아뵙겠다"고도 했다.

한편, 이 상황에 대해 하남시 민주당 일부 당원들은 "민 부위원장이 이재명 대표와의 친근한 이력을 앞세워 경쟁구도에 있는 최 의원을 한수 아래로 본 거 아니냐"는 관전평을 내놓고 있다.

이규웅 기자  aa5767@hanmail.net

<저작권자 © 투데이광주하남,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규웅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11
전체보기
11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전체보기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기도 하남시 검단산로 275 / 남양주시 진접읍 해밀예당1로 145  |  전화 : 070-7569-9992
등록번호 : 신문(경기다50495), 인터넷(경기아51579)  |  창간일 : 신문(2015-07-02), 인터넷(2017-07-05)
발행인 겸 편집인 : 이규웅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정인 | 긴급전화 : 010-7644-5767
Copyright © 2023 투데이광주하남.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