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하남시장 선거 기사 모음
민주당 경기도당, 박해광 ‘제명’
이규웅 기자 | 승인 2023.01.16 21:28
   
 

박해광(더불어민주당) 전 광주시장 예비후보가 지난해 11월 9일 더불어민주당 경기도당으로부터 제명처분을 받은 것으로 확인됐다.

더불어민주당 경기도당은 지난해 10월 11일 제2차 윤리심판원 회의를 열어 박해광 전 광주시장 예비후보를 제명하기로 의결하고, 그 결과를 내용증명으로 박해광씨에게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본지가 박해광 더불어민주당 전 광주시장 예비후보에게 사실관계를 확인한 결과 “그런 사실이 있다”는 답변과 함께 경기도당으로부터 받은 윤리심판원 결정문을 확인할 수 있었다. 

윤리심판원 결정문에는 ▲경선을 함께 치렀던 민주당 광주시장 후보와 해당 지역위원장에 대한 명예훼손 ▲광주시 전역에 민주당을 비난 선동하는 200개의 현수막 게첩 ▲경선과정 및 경선결과 불복 등이 박해광씨에 대한 경기도당측의 제명처분 징계사유로 명시됐다.

그러나 박해광 전 광주시장 예비후보는 “지난 제8회 지방선거를 앞두고 더불어민주당 광주시장후보 경선이 특정 예비후보에게 일방적으로 유리한 경선규칙으로 갑자기 변경되었기 때문에 본인은 예비후보로서 당헌 및 당규에 따라 합법적인 이의제기를 했던 것이다”라고 밝히고, “중앙당과 경기도당이 본인의 이의제기를 묵살했기 때문에 중앙당사 앞에서 삭발단식을 했던 것은 사실이지만 본인이 해당행위를 한 적은 없다”고 주장했다.

특히 갑작스런 경선규칙 변경에 대한 문제제기는 “본인뿐만 아니라 4명의 예비후보 중 3명이 모두 함께 제기했던 사항”이며, “당시 수많은 광주시민과 민주당 당원들이 시민단체와 함께 자발적으로 ‘시민, 당원 스스로 광주시장 후보를 선택할 수 있는 기회와 권리를 달라’고 요구했고, 이들의 자발적인 요구 과정에서 현수막이 게첩된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본인은 공천이 확정된 이후에는 민주당의 김동연 경기도지사 후보 및 광주시 민주당 후보들의 당선을 위해 노력했으며, 이 같은 사실은 그 누구도 덮을 수 없는 명명백백한 사실”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본인은 물론 본인을 적극 지지했던 평당원까지 1년 혹은 1년 6개월의 당원정지 및 제명 처분”을 내린 경기도당 윤리심판원의 판정에 대하여 “도저히 용납할 수 없는 처분으로 야속한 마음을 금할 수 없다”며 자신의 마음을 표현했다.

박해광 전 광주시장 예비후보는 “경기도당의 징계결과를 승복할 수 없기 때문에 현재 중앙당 윤리심판원에 재심을 신청한 상태다”라고 밝혔다.

이번 경기도당 윤리심판원의 판결은 “본인의 조부님과 초대 광주시장(고 박종진)이셨던 선친, 그리고 본인과 자녀까지 4대(代)에 걸쳐 오직 민주당만을 지켜온 골수 민주당원 가문의 자존심을 크게 훼손한 ‘패륜적 결정’으로서 세간에 ”민주당이 사당화(私黨化)되고 있다“는 지적을 방증하는 사안이라고 꼬집었다.

박해광씨는 향후 거취에 대한 질문에 대하여 “현재로서는 중앙당의 재심결과를 엄중한 심정으로 기다리는 중이다”라고 밝히며, “지금 민주당 경기도당은 평생 동지를 향해 총질하고 유력한 내부경쟁자를 숙청하는 일에 매달릴 것이 아니라 민생을 챙기고 민심을 추스르는 현장정치에 집중해야 할 때”라며 “염불보다 잿밥에 더 많은 관심을 쏟는 다면 광주시에서는 내년(`24년) 총선마저 위태로운 상황에 직면할 수 있다”고 지적했다.

지난 제8회 전국동시지방선거에 더불어민주당 광주시장 예비후보로 출마한 박해광 전 예비후보는 민주당이 광주시장 후보경선을 청년전략지역구로 지정하여 경선을 치르는 것에 대해 다른 2인의 예비후보와 함께 반대활동을 전개했다.  

당시 박해광씨는 시민과 권리당원의 압도적인 지지를 받아 1위를 했지만, 불과 50여명의 배심원단 투표결과를 합산하면서 4등이 1등이 되고, 박해광씨는 2위로 밀려나게 되자 경선 배심원단 모집방법 등에 대한 의혹제기와 경선과정의 현역의원 개입 등 당규위반 문제를 제기하며 여의도 민주당 중앙당사 앞에서 삭발 단식농성을 진행한 바 있다.

이규웅 기자  aa5767@hanmail.net

<저작권자 © 투데이광주하남,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규웅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기도 하남시 검단산로 275 / 남양주시 진접읍 해밀예당1로 145  |  전화 : 070-7569-9992
등록번호 : 신문(경기다50495), 인터넷(경기아51579)  |  창간일 : 신문(2015-07-02), 인터넷(2017-07-05)
발행인 겸 편집인 : 이규웅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정인 | 긴급전화 : 010-7644-5767
Copyright © 2023 투데이광주하남.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