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핫이슈
도로마비 퇴촌, 김민수 면장 묘수 찾을까?(2)빵집 사장과도 마주 앉아...본청은 물론 관계기관과도 해법찾기 몰두
이규웅 기자 | 승인 2022.08.05 12:49
   
극심한 정체 속에 한 차량이 중앙선을 넘어 불법유턴하고 있다.

방송인 이영자 씨가 mbc <전참시>에서 소개한 퇴촌 빵집.<하단, 관련기사 (1보) 참조>

방송 이후 빵집을 찾는 사람들로 퇴촌면 일대 도로가 마비가 되면서 김민수 퇴촌면장의 해결찾기를 위한 구슬땀도 연일 이어지고 있다.

퇴촌면 중심가(도수삼거리)에서 빵집까지는 약 3km, 이 구간 편도1차선 도로가 1시간~1시간20분이 걸리는 대혼잡을 이루고 있다.

주민들은 "응급상황 시 구급차도 올 수 없는 상황", "빵집을 가는 차량으로 다른 차량들이 오지 않아 음식점들이 매출급감 하고 있다"는 등 불편을 호소하고 있다.

김 면장은 빵집 사장과 마주앉았다.

빵이 일직 소진되는 점을 파악한 김 면장.

"빵이 모두 떨어졌는데도 이를 모르고 차량들이 계속 밀려드니깐, 도수삼거리 등에 직원을 배치해 빵이 떨어졌을때는 안내를 하고 차들이 되돌아가도록 하자"고 제안했다.

빵집은 "그러고 싶지만 당장 직원을 구하는 일이 쉽지 않다"고 답해, 아직까지 이 방법은 적용되지 않고 있다.

1차 편도인 도로가 양쪽에서 밀릴때는 더 상황이 안좋아지기 때문에 도로 중앙에 분리봉을 설치하는 것은 이미 끝냈다.

김 면장은 본청 도로과 등을 찾아 동료직원들과 논의를 벌였다.

광주경찰서 등 관계기관과도 머리를 맞댓다.

"이거다" 하는 방법은 아직 없다. 그래도 "해결해야 할 문제"다.

김 면장은 길을 걸을 때도, 차를 마실 때도 "어떻방법이 있을까"를 고민하고 있다.

난데없는 방송, 그 이후 퇴촌에 몰려드는 사람들, 그리고 주민들의 불편, 과거 평온했던 퇴촌으로 언제돌아갈 수 있을지는 아무도 모른체 오늘도 도로체증은 계속되고 있다.

이규웅 기자  aa5767@hanmail.net

<저작권자 © 투데이광주하남,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규웅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12
전체보기
  • 시청의 무능. 2022-08-08 08:18:43

    광주시 지도부들은 뭐하고 있나?
    이렇게 불편을 겪고 있는데.   삭제

    • 시청의 할일. 2022-08-06 16:12:10

      대책이 필요합니다.
      시민 불편이 분명히 있는 사인입니다.
      이것보다 더 중요한 행정업무가 있나요?   삭제

      • 행사장만 댕기기 2022-08-06 13:35:32

        시장의 생각은 무엇인가여?   삭제

        • 표구걸하려 불법비리덮지마라 2022-08-06 10:11:16

          빵사묵으러 오느라 도로가 마비되는 나라가 정상적인 나라냐 휘발유 경유 동급시대
          지름갚 땜시 물류가 멈추고 데모대가 들끓은 나라 빚5천조 나라

          미춰가는 나라 문죄명에 길들여져 광견병 창궐할가 걱정인 나라 잘논다
          빵사서 많이 쳐묵고 빵방하게 배퉁이 두둘기며 즐기며 살그레이   삭제

          • 표구걸하려 불법비리덮지마라 2022-08-06 09:58:00

            문제해결 하려면 강상 강하면 4차선 도로 망글고 양평 송파간 고속도로 맹글고 진입램프 설계 잘하여서 장기적 대안 맹글어라 앞으러 천진암 휴양시설도 천진암 백년 계획도 마창가지 데굴빡 펌으러 달고 목에 힘주며 정치쟁이 광내려 말구 일해라 븅쉰 같은 그넘들 사리사욕 땜시 나라 거덜난당게그냐   삭제

            • 아무말도 없이 2022-08-06 06:11:14

              주민 불편 외면하는 카페일   삭제

              • 동감 2022-08-05 17:53:39

                카페에 불법을 찾으라는 댓글에 공감
                오죽하면 현지인이 그런 거친말을 쓸까?
                불법있다면 이 기회에 해소하면 됨
                찾는 많은 사람들로 카페는 영업이익을 보겠지만
                지역은 교통불편 지역 소리나 듣지 2차 이익 같은거 없다 생각함
                그들은 양평쪽으로가서 밥먹고 가자는 말만함
                이것은 자역 텃세가 아닌 불편사항임
                카페주인은 이영자를 섭외 할 때 이런 주민피해 예상 했을까?   삭제

                • 그렇죠? 2022-08-05 17:04:58

                  그래도
                  면장님 같은분 있으니
                  천만다행입니다.   삭제

                  • 거시기 2022-08-05 15:25:24

                    이레도 저레도 정답이 없는 불평등 뿐인도시 오매 징하요   삭제

                    • 화남. 2022-08-05 14:56:37

                      2차 수익 거의 없습니다.
                      차 밀려서 오던 사람도 안와요.   삭제

                      • 아라 2022-08-05 14:21:44

                        참.. 카페에 불법을 찾으라니.. 사람없어 파리날리는거 보단
                        사람이 많이 오면 그걸로 이차 수익을 얻을 생각을 하고
                        지자체에서는 그걸 돕고 일시적인 문제를 해결할 방법을 찾아야지.
                        앞으로 그동내는 장사 잘되는집있으면 불법부터 찾아서 망하게 해야되는군요......   삭제

                        • 영동리 주민입니다 2022-08-05 13:17:34

                          김민수 퇴촌면장님 및 이규웅기자남
                          관심 주어서 감사합니다.

                          카페에 불법을 찾으세요
                          대형규모이기에 불법이 있을겁니다
                          불법이 있다면 불법이 시정 될 때 까지 계속 원상복구 명령 및
                          이행강제금을 부과하세요
                          말 안들으면 대집행도하고요
                          이것은 가까운 남양주 봉쥬르 카페를 철거했을 때 하던 방법입니다
                          불법이 없다면?
                          식품위생법 등 공권력을 동원하여 찾으면 됩니다
                          시청에서 늘 하던 수법이잖아요

                          왜~~
                          하나의 영업장 때문에 시민들이 고통받아야하나요?
                          살찐 이영자 그 ㅁㅊㄴ 다녀간게 뭐 그리 대단하다고
                          미치광이들이 그곳을 찾는줄 모르겠네요
                          영동리 도수리 지역 주민들 고통받습니다.
                          상인들 또한 영업 타격 받고있어요

                          직원을 못구한다면 도수4거리에 커다란 입간판 설치하여
                          "빵 소진" 같은 문구 새겨 안내하면 되잖아요
                          그 카페 주인 돈들어가는거 싫으니 관청에서 해주기를 바라는거 아닌가요?
                          공생과 상생에 대한 이해가 부족한듯합니다.   삭제

                          12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전체보기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기도 하남시 검단산로 275 / 남양주시 진접읍 해밀예당1로 145  |  전화 : 070-7569-9992
                          등록번호 : 신문(경기다50495), 인터넷(경기아51579)  |  창간일 : 신문(2015-07-02), 인터넷(2017-07-05)
                          발행인 겸 편집인 : 이규웅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정인 | 긴급전화 : 010-7644-5767
                          Copyright © 2022 투데이광주하남.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