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핫이슈
민주당 2차 성명-"야합 실체 밝혀라"
이규웅 기자 | 승인 2022.07.07 09:39

[더불어민주당 경기도 광주시의원 성명서]
“주임록의원은 예정된 탈당에 앞서 국민의 힘과의 정치적 야합 실체를 명명백백하게 밝히는 것이 순서이다”

주임록 의원은 오늘(6일) 더불어민주당을 탈당하겠다고 발표해 끝내 광주와 광주시민의 뜻을 저버렸다. 위기에 처한 민생을 뒤로하고 오로지 권력만을 위해 자행했던 정치 야합을 인정한 것이다.

6.1 지방선거에 광주시민께서 행사하신 소중한 권리가 한낱 개인과 한 정당의 욕심으로 얼룩지게 된 것에 대해 강력한 유감을 표한다.

광주시 의장은 광주의 미래를 책임지는 중요한 자리이다. 그런데 그 명예로운 자리가 비열한 뒷거래와 여·야를 넘나드는 줄타기로 한순간에 낯 뜨겁고 부끄러운 자리가 되고 말았다.

의회주의의 기본적인 원칙은 ‘합의’이다. 애초 여·야간 합의를 통해 약속된 사항을 어긴 것은 주임록 의원과 국민의 힘이다.

주임록 의원이 당론을 어기고 표를 본인에게 행사한 것과 국민의 힘 의원들의 몰표를 받아낸 것 그 자체로 공정과 정의를 상실한 것이며, 이미 탈당을 염두에 두고 자행한 합의 파기라고 볼 수밖에 없다.

시 의장 선출과정에서 보여준 비상식적이고 비양심적인 행태를 합법적인 결정이었다고 고하는 뻔뻔함이 실로 부끄럽고 허탈할 뿐이다. 공동체가 아닌 개인의 뜻을 앞세우는 자가 정의와 공정을 감히 얘기할 자격이 있는지 의문스럽다.

주임록 의원은 이제라도 야합으로 얻은 그 부끄러운 자리를 내려놓고 의장의 권위를 되돌려 놓아야 한다.

시민들의 정치 피로감이 이미 상당히 높은 상태이다. 과거로 돌아가려는 몰상식하고 비양심적인 정치, 권력을 위해서라면 시민의 뜻도 거스르는 구태 정치, 이제는 끝내야 한다.

국민의 힘에 경고한다.

합의를 파기하고 정정당당하지 못한 뒷거래로 의장을 선출한 것에 대해 광주시민과 동료 의원들에게 정중히 사과하라.

또한 합의를 번복하고 정당 간 신의를 저버린 것에 대해 공당으로서 책임을 지고 원래 합의대로 복구하라.

40만 광주시민께서 이 상황을 엄중히 지켜보고 있다. 국민의 힘은 약속을 지키고 책임을 다하는 모습을 시민들에게 보여줄 것인지, 중앙당에서의 모습처럼 모르쇠로 시민을 무시하는 모습을 보여줄 것인지 선택하라.

국민의 힘의 책임 있는 사과가 없다면, 광주시 의정 운영에 있어 합의 정신이 적용될 수 없음은 물론, 민선 8기 광주시정도 어려워질 수 있음을 다시 한번 강조한다. 국민의 힘이 이제라도 정상적인 의회 운영에 동참하기를 기대한다.

더불어민주당 광주시의원 일동은 광주와 광주시민께 영향을 끼칠 그 어떠한 부정도 용납할 수 없으며, 이를 바로잡기 위해 끝까지 싸워나갈 것임을 밝힌다.

2022년 7월 6일(수)
더불어민주당 경기도 광주시의원 일동

이규웅 기자  aa5767@hanmail.net

<저작권자 © 투데이광주하남,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규웅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4
전체보기
  • 열받어!! 2022-07-08 10:38:07

    민주당 이 모지리들은 아직도 이 지랄들 하고 있네>_<
    너들이 야합이여~~~
    자치분권 훼손하고 뒤에서 소대가리, 임꿀꿀이하고 이러쿵 저러쿵~
    정당한 민주주의 투표가 야합이냐??
    머리가 나쁘면 생각이라도 똑바로 해야지..ㅉㅉ
    저런거뜰이 먼 정치를 한다고~
    앞으로 4년 광주는 텄네텄어~   삭제

    • 정치가 아니라 개판? 2022-07-07 20:08:47

      정치가 이런거였어? 그냥 서로 현안 합의할 생각말고? 개가 멍멍짖게 해야 하는거???   삭제

      • 모지리들 2022-07-07 18:18:45

        지역 위원장이나 당협위원장이 주물르는 공천.
        그래서 문제다.
        정당공천 폐지만이 답이다.   삭제

        • 광주사랑 2022-07-07 17:57:08

          언제부터 투표없이 뒤에서 합의한대로 결정하는게 공정과 상식이 됐나요??
          무조건 정당뜻에 맞게 의원 개인의 의견을 묵살해버리고 정당하고싶은대로 하는게 맞나요?
          40만 광주시민들은 비례대표를 제외하고선 의원 개인에게 투표했지 정당맘대로 휘두르라고 정당에게 주권을 위임한적이 없는데요
          정당안에서도 개인의 의견을 인정하고 다름을 인정하고 맞춰나가는 과정이 필요한게 아닐까요?
          힘있는 누군가의 결정을 정당으로 포장해서 밀어붙이는게 아니라요   삭제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기도 하남시 검단산로 275 / 남양주시 진접읍 해밀예당1로 145  |  전화 : 070-7569-9992
          등록번호 : 신문(경기다50495), 인터넷(경기아51579)  |  창간일 : 신문(2015-07-02), 인터넷(2017-07-05)
          발행인 겸 편집인 : 이규웅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정인 | 긴급전화 : 010-7644-5767
          Copyright © 2022 투데이광주하남.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