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핫이슈
안종열 고발 해프닝=출신 성분 불만?(2)직원 출신 조합장의 '조합원들에게 폐쇄적' ...일부 일반조합원들 "본말 전도"
이규웅 기자 | 승인 2022.06.16 10:50

하남시 "안종열 서부농협 조합장을 고발하겠다"는 해프닝(하단, 관련기사 참조)이 <직원 우선인가? 일반 조합원 권익보호인가?>라는 오래되고 고질적인 문제에서 나온 것이라는 말들이 나오고 있다.

안종열 현 조합장은 직원 출신의 재선 조합장으로 내년 선거까지 8년간 재직한다.

고발 해프닝은 직원 출신인 안 조합장이 일반 조합원 출신이면서 조합장선거 유력 출마 예상자인 S 씨가 다수 조합원이 모인자리에 참석하는 것을 경계해서 불만의 소리가 터져나온게 문제의 발단이라는 분석이다. 

3년전 조합장 선거에서도 직원 출신 안 조합장과 일반 조합원 출신 S 씨 간의 2강 구도에서 조합장 선거가 치러졌고, 이후 안 조합장의 석 씨에 대한 반감이 계속 된 것이라는 시각이다.

이런가운데, 일반 조합원들 중심으로 "조합장이 직원 출신이다 보니, 조합원 권익 보호보다는 직원 권익을 중시하는 것"이라는 볼멘소리가 여기저기서 터져 나오고 있다.

일부 일반 조합원들은 단위농협으로서 사실상 농협중앙회에 예속되지 않은 독립 금융기관임에도 농협중앙회의 업무지침이나 감사 등을 이유로 일반 조합원들의 권익이 침해받고 있다고 생각하고 있다.

예를 들어 배당에 한도를 정해 그 이상 배당되지 않는다는가 회계업무의 미공개 등 일반 조합원의 불이익이 있는 반면, 직원들은 급여가 상승되고 성과급 잔치를 하는 등 대우받고 있다는 주장이다.

일부 일반 조합원들은 "농협 자체가 조합원을 위해 존재하고, 조합장 역시 조합원 권익을 위해 있는데, 이같은 기초적인 취지가 무너지고 있다"며 "조합원을 위해 근무하는 직원들의 권익도 중요하지만, 직원이 조합원보다 더 우대받는 것은 본말이 전도된 것"이라고 전해왔다.

한편, 내년 3월 조합장 선거도 직원 출신과 일반 조합원 출신 간의 경쟁구도여서, 서부농협 조합원들의 선택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이규웅 기자  aa5767@hanmail.net

<저작권자 © 투데이광주하남,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규웅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17
전체보기
  • 자중해라 2022-06-24 11:46:15

    어디 사람이 없어 별병신같은거를 충동질해서 선거마다 나서게 만드는놈이 누구냐?   삭제

    • 주접 2022-06-20 17:38:48

      다 좋은데 주접좀 그만 떨었으면 한다
      동네방네 선거에는 다 끼어들어서 전화 돌려가며 특정인 낙선시키라고 사주하고
      조합내 단체장 선거에도 마녀랑 같이 나서서 특정인 배제하라고 하며 전화 돌리니
      이것들은 도대체 주업무가 선거 운동원인지 구분이 안간다
      얼마전 춘궁동 체육회장 선거에는 더욱 가관이라
      동네 아줌마들에게도 전화하고 누구 찍으라고 선동질에 악질 유언비어 유포하니
      주접도 급수가 있다는 말이 실감난다
      착한사람 충동질해서 망신주고 자질도 한참 모자르는놈을 선거때마다 올려놓고 떨어트려 개망신에 쪽팔림을 주니 이자의 본심이 알고 싶다   삭제

      • 개인적 생각. 2022-06-20 11:17:23

        너무 오래 물이 고여있으면 썩기 마련이다.
        물만 그러하겠는가.
        안일무사주의에 빠져 있는 서부농협이 안타까울 따름이다.   삭제

        • 원래 그런것이요. 2022-06-20 10:02:13

          수장이 바뀌어야 분위기가 바뀐다.   삭제

          • 불쌍한 직원 2022-06-18 18:25:57

            직원은 주어진 업무에 충실히 일할뿐
            리더인 오너가 벌인일에 직원들까지
            매도 않 했으면 합니다.
            한두명 재수없는 직원 상사도 있을 수 있겠지요.
            찌질한 오너를 모시는 직원도 있답니다.   삭제

            • 양피즙 2022-06-18 07:01:45

              양파즙 드시고
              밭에다 녹막 설치해서
              씨앗 뿌려야겠네   삭제

              • 많은 변화가 요구되어짐을 느낍 2022-06-17 21:37:30

                서부농협이 개혁이 필요해 보이는군요.   삭제

                • ㅋㅋ 2022-06-17 12:45:11

                  모 후보는 선거법을 교묘히 피해 양파즙도 뿌리고
                  다른 씨앗도 많이 뿌린다던데
                  그는 진정한 농부다   삭제

                  • 현실은 2022-06-17 10:19:38

                    마녀상임--칭구사외--갈대수석--꼬봉감사.꼴좋다.   삭제

                    • 직원이 조합원을 위해 있는 것인 2022-06-17 09:21:10

                      조합장이 천대받는 조합이 있었군요, 하남시 서부농협. ㅋ   삭제

                      • 여기는 2022-06-17 07:16:25

                        서부농협에도 조합원들을 대표하는 이사나 감사가 있을텐데
                        그들은 뭘하고 있는지 궁금하다   삭제

                        • 조합원 2022-06-17 07:13:28

                          조합원들이 각성해서 누가 주인인지 누가 부리는 일꾼인지 똑바로 알아야지
                          이건 월급주고 부리는 일꾼을 상전으로 떠받들고 있으니 한심하다 한심해   삭제

                          • 2022-06-16 19:44:26

                            서부농협이 핫하더니 ..
                            이거 때문이군 ㅎ   삭제

                            • 참 잘돌아간다 2022-06-16 14:35:21

                              이번 서부농협 현 조합장이 공식행사장에서..
                              조합원에게 정보를 주었느니, 원두막에서 몇번을 했느니하는 비하발원은...

                              조합원 권익보호 보다는,
                              직원 권익을 중시하는 것 에서,
                              나온 소리라는 볼멘소리가 여기저기 조합원들 입에서 터져 나옵니다...

                              이런 상항임에도...
                              상임이사(직원출신말뚝) 사외이사(친구), 각동 이사들의 역할이 중요함에도...
                              주목받지 못하고 있는것은,,,

                              현 조합장 거수기니 ‘벙어리 삼용이’로 평가 절하돼 왔던 그동안의 행태 때문이다...   삭제

                              • ~ 2022-06-16 13:20:39

                                여기는
                                이런 기사를 쓰네.
                                대단~   삭제

                                • 반성해야 한다 2022-06-16 11:41:40

                                  자기가무슨짓을했는지 반성이 없다ㅜㅜㅜC8   삭제

                                  • 조합원 2022-06-16 11:18:47

                                    예상했던 일들이 발생하고 있네 ㅠ   삭제

                                    17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전체보기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기도 하남시 검단산로 275 / 남양주시 진접읍 해밀예당1로 145  |  전화 : 070-7569-9992
                                    등록번호 : 신문(경기다50495), 인터넷(경기아51579)  |  창간일 : 신문(2015-07-02), 인터넷(2017-07-05)
                                    발행인 겸 편집인 : 이규웅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정인 | 긴급전화 : 010-7644-5767
                                    Copyright © 2022 투데이광주하남.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