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뜨거운뉴스
하남-긴급이송 929명 ↑, 7283명 달해코로나 여파 구급출동도 742건 ↑..화재는 담배 등 부주의가 1위
이규웅 기자 | 승인 2022.05.10 17:09
   
 

하남소방서(서장 신용식)에서 2021년 화재·구조·구급·생활안전 활동에 대한 분석한 결과 부주의가 최대 원인이었다.

화재출동은 총 180건으로 전년과 비슷하였고, 구조활동은 3,416건으로 전년대비 69.7%(1,404건↑) 증가, 구급활동은 7,016건 출동, 11.8%(742건↑) 7,283명 이송으로 14.6%(929명↑) 증가했다.

화재의 주된 원인으로는 부주의가 101건(56%)으로 가장 많았고, 전기적 요인 40건(22%)이 다음을 차지했다.

장소별로는 창고와 음식점 등 비주거시설이 92건(51%), 주택 등 주거시설이 40건(22%) 순이다.

특히 화재 발생 중 68건(38%)이 담배꽁초 및 음식물 조리 중 부주의로 인해 발생한 것으로 조금만 주의를 기울이면 예방할 수 있는 화재이며, 초기진화를 위하여 주택용소방시설 설치 홍보를 적극적으로 진행중이다.
 
구조활동은 생활안전출동이 2002건으로, 벌집제거가 931건(27.2%)으로 가장 많았고, 동물포획, 안전조치 등이 뒤를 이었다. 생활안전출동을 제외한 구조출동은, 승강기구조와 산악사고, 교통사고 순으로 많았다.

구급출동 이송환자별 질병유형은 고혈압이 약 30%로 가장 많은 비율을 차지했으며, 당뇨(16%), 심장질환(8%) 순으로 나타났다. 또한 코로나19관련 구급서비스 제공의 영향으로 출동건수 및 이송인원이 크게 증가했다.

신용식 하남소방서장은 “2021년 현장소방활동 자료 분석을 보면 구조 및 구급출동이 크게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며  “하남 신도시 개발에 따른 인구의 증가로 인한 것으로 파악되며, 향후 3기 신도시 개발에 대비해 소방인프라 구축에 힘쓰겠다.”고 말했다.

이규웅 기자  aa5767@hanmail.net

<저작권자 © 투데이광주하남,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규웅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기도 하남시 검단산로 275 / 남양주시 진접읍 해밀예당1로 145  |  전화 : 070-7569-9992
등록번호 : 신문(경기다50495), 인터넷(경기아51579)  |  창간일 : 신문(2015-07-02), 인터넷(2017-07-05)
발행인 겸 편집인 : 이규웅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정인 | 긴급전화 : 010-7644-5767
Copyright © 2022 투데이광주하남.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