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광주시
주민지원금 부정, 감사원 감사 청구남종, 퇴촌 주민들 300명 서명 확보...이달 중 감사원에 접수
이규웅 기자 | 승인 2021.11.24 09:31

광주시 남종면과 퇴촌면 주민들로 구성된 <남촌을 사랑하는 주민들의 모임>이 "매년 46억원의 주민지원금이 부정하게 집행되고 있다"며 감사원에 감사 청구에 나섰다.

남사모는 감사원 주민감사 청구 요건인 300명의 서명이 서명작업 수일만에 완료단계에 이르러 이달 중 감사청구 절차를 마무리 한다.

서명운동은 계속 진행될 방침이어서 1,000명이 넘는 주민들이 감사 청구에 힘을 실어줄 것으로 보인다.

백남욱 남사모 대표는 "연간 46억, 최근 몇년만 해도 수백억원의 주민지원금이 부당하게 쓰여졌다"며 "이같는 부정을 밝혀내고, 주민지원금이 실제적으로 주민들 이익을 위해 쓰여지는 역사를 만들어가겠다"는 의지를 보였다.

남사모 회원들은 일부 이장 그리고 이장과 친분이 있는 몇몇이서 지원금을 독식하고 주물러왔다는 의혹을 제기하고 있다.

지원금으로 구입한 비료를 되팔아 돈세탁을 하는가 하면, 지원금 대부분을 농기계 등 농업용으로 쓰는 것도 문제라고 지적한다.

남종과 퇴촌에는 전체 인구 중 농업인은 5%정도 밖에 안되기 때문이다.

여러 의혹을 규명하기 위해 광주시에 정보공개를 요청했지만, 시는 개인정보라는 이유로 제대로 된 회신을 하지 않은 것도 주민들이 감사원 감사청구에 나선 이유다.

백 대표는 "지원금은 그 취치에 맞게 주민들에게 공평하게 혜택이 돌아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규웅 기자  aa5767@hanmail.net

<저작권자 © 투데이광주하남,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규웅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10
전체보기
  • 탄벌동 벽산,경남 로터리,터널도 2021-11-26 17:17:34

    이분들처럼 자기 권리는 스스로 찾아야 한다. 가만있으면 신경도 안쓰는거?   삭제

    • 신동헌 시장은 이 사실을 알고 2021-11-26 09:29:22

      가장 큰 문제는
      광주시청이
      누구에게, 얼마를, 어떻게 사용했는지
      정확하게 안밝히고 있다는 것이다.   삭제

      • 선거가 얼마 남지 않았다. 2021-11-26 09:21:27

        시장이 확실하게 나서라.
        일부 이장들의 횡포와 잘못이 있는지 왜 조사하지 않나?
        행사장에만 돌아댕기지 말고.   삭제

        • 불순세력 퇴치 2021-11-25 17:07:14

          기자는 한쪽 얘기만 듣고 기사를 쓰네, 발로 뛰어서 다른 의견도 들어봐야지, 어그로 끌어서 자기 잇속 챙기려는 사람 말만 들어서 될 일인가??
          저런 문제가 진짜 만연했으면, 한해에도 몇 번씩 감사를 받는 동네가 무사했을까??   삭제

          • 왜? 2021-11-25 14:48:32

            광주시장은 왜 안나서나.   삭제

            • 공돈줍자 힘있을때 2021-11-25 11:18:48

              특별법 한강법 공무원 모르고 환경부 잠자고 주민자치위 엿장수 가위질
              개정된 한강법 경기도 광주시 아무도 몰라 며느리도 몰라   삭제

              • 표구걸하려 불법비리덮지마라 2021-11-25 11:14:29

                포퓰리즘 그들의 놀이터 법은 힘가진자 놀이개 행정은 들러리 ..
                챙겨묵기 달콤한 공돈   삭제

                • 이상한 동네. 2021-11-25 09:19:09

                  시장 위에 이장이 있는 광주.
                  난 그렇게 생각한다.   삭제

                  • 퇴촌 2021-11-24 16:39:38

                    이번 기회에 바로잡아야 합니다.   삭제

                    • 궁금허네. 2021-11-24 16:13:46

                      광주시장은 뭐래요?
                      모르나? 이 지경이 될때까지?   삭제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기도 하남시 검단산로 275 / 남양주시 진접읍 해밀예당1로 145  |  전화 : 070-7569-9992
                      등록번호 : 신문(경기다50495), 인터넷(경기아51579)  |  창간일 : 신문(2015-07-02), 인터넷(2017-07-05)
                      발행인 겸 편집인 : 이규웅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정인 | 긴급전화 : 010-7644-5767
                      Copyright © 2021 투데이광주하남.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