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핫이슈
800억 재난지원금 쓴 광주, '재정 흔들'이미영, "현금살포 명분쌓기 급급...재원 마련방안 밝혀라"
이규웅 기자 | 승인 2021.10.21 10:09
   
 

광주시의회 이미영 의원(국민의힘)이 과도한 재난지원금을 지급한 광주시가 미래의 안정적인 재원 운영계획이 있는지 점검에 나섰다.

이 의원은 시정질의에서 "광주시 전시민을 대상으로 1차지원금 187억원, 정부매칭 66억원 등 2020년에 258억원을 재난지원금에 썻다"고 정리했다.

2021년에는 2배 이상 늘었다.

2021년에 광주시가 집행한 재난지원금은 3차 추경 99억원, 정부 매칭 85억원, 경기도 상위 12% 지원 13억원 등 총 550억원에 이른다.

이 의원은 "재난지원금 지급을 결정할 경우, 재정상황을 면밀하게 검토해 결정하기 보다 현금살포라는 명분을 앞세우기에 급급했다"며 "그것은 광주시 예산부서에서 코로나19 장기화로 인한 시재원 마련의 한계성과 가용재원 부족에 따른 어려움을 호소하고 있기 때문"이라고 진단했다.

*정부 및 경기도 매칭 재난지원금 마련 방안 *2021년 통합재정 수지비율 –1.49%인 광주시가 코로나 상황 속에서 추가적인 소요재원 발생 개연성을 고려한 가상시나리오 또는 가용재원 등을 염두하면서 재난지원금 정책을 추진해 오고 있는지 밝혀달라고 주문했다.

이규웅 기자  aa5767@hanmail.net

<저작권자 © 투데이광주하남,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규웅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4
전체보기
  • 양평촌놈 2021-10-29 19:22:12

    지금또 여당대선유력후보가 전국민에겠 재난지원금 형식으로 1인당백만원을 말하고 있지요. 그런데 저는 그것은 안된다고 생각 합니다. 저도 받으면좋지요. 그런데 대선이 얼마 않남았고 먼저번 집행한지 한달 입니다. 시기상조 같지요.   삭제

    • 여,야 정치인들이 언제 응답 2021-10-24 17:39:24

      해주실지 답답해요. 탄벌동 주민들 중에 탄벌동 경남, 벽산아파트 수천명 민원에 대해 여,양 정치인분들의 객관적 검토 부탁드립니다. 건설비용이 500억원 입니다. 나중에 광주시가 한다면 500억원입니다. 로타리, 터널(로터리~해태아파트) 터널공사는 국도의 교통대란을 막고 교통량 분산을 하는데 최선의 선택이 아닐까요. 광주시가 다른데는 민간업체에 공원조건 아파트 30층대 허가도?   삭제

      • 표구걸하려 불법비리덮지마라 2021-10-21 15:37:35

        이죄맹이처럼 돈버는 방법 ..남종분원에서 수청리 까지 강제수용하여 남한강 한강줄기 30층 아파트 짖기 강제수용 100만원 분양 2000만원 땅짚고 훼염치기
        팔당댐 화천으러 옮기고도 엄청 많이 돈남음 시장 시의원 50억 크럽 가입 가능
        요러쿠럼 콩크리로 돈놓쿠 돈묵기 이넘아 현금 헌돈으러 개장밑 파고 뭍어
        배추밭은 이제 탄로 나니께 역쉬 허가난 권력 챙겨묵기 아름다운 시상 굿   삭제

        • 지금 재난지원금이 문제인가? 2021-10-21 14:42:07

          3조600억 개발하는 판 벌어졌는데요? 광주시의회는 뭐하셨나요? 또한, 벽산,경남 수천명 민원처럼 탄벌동 교통해소위해 로터리,터널관련 잘하면 광주시 예산 500억 절약할 수 있는데? 이 돈 500억원은 정치인들이라는 사람들이 관심도 없는거?? 800억원은 돈이고? 500억원은 돈이 아닌가? 정치인들이 다들 꿀먹은 입을 하고 있는거?   삭제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기도 하남시 검단산로 275 / 남양주시 진접읍 해밀예당1로 145  |  전화 : 070-7569-9992
          등록번호 : 신문(경기다50495), 인터넷(경기아51579)  |  창간일 : 신문(2015-07-02), 인터넷(2017-07-05)
          발행인 겸 편집인 : 이규웅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정인 | 긴급전화 : 010-7644-5767
          Copyright © 2021 투데이광주하남.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