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핫이슈
오세훈, "H2는 대장동 닮아 의혹 시달려"오 시장, 이재명 경기지사 향해 "황당하기 그지없다" 일침
이규웅 기자 | 승인 2021.10.07 16:29
   
 

안승남 구리시장-한강변개발사업은 초과이익 안정장치 있어 '해명'
김상호 하남시장-오세훈 서울시장 등 문제 제기에 공식표명 없어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대장동 개발이 "수십곳이 벤치마킹한 모범사례"라고 한 것과 관련, 오세훈 서울시장이 "황당하기 그지없다"고 맞받아쳤다.

오 시장은 "수십곳이 벤치마킹했다는데, 경기도 <구리시 한강변도시 개발사업>, <하남시 H2프로젝트 사업>, <의정부시 도시개발사업> 등 벤치마킹 한 곳은 경기도 내 였다"고 말했다.

이어, "구리, 하남 등지의 사업들이 대장동 개발과 같이 <특혜와 의혹>에 시달리는 동일한 운명"이라고 덧붙였다.

오 시장은 "이재명 지사는 국면을 전환하려 하지 말고 헐값에 수용당한 토지주들, 분양가 바가지를 쓴 입주자들에게 사과부터 하라"고 강조했다.

특히, "(이 지사가)배우라고 하는데 엄청나게 번 돈으로 여야 모두에게 미리 보험을 들어 둔 교활함을 배우라는 거냐"고 질타했다.

관련해 안승남 구리시장은 "대장동 벤치마킹 관련, 구리한강변개발사업이 관심을 모으고 있는데, 뉴시스 기사를 읽어 보라"며 관련기사를 소개했다.

기사에서는 "구리한강변개발사업은 공모지침에서 초과이익금에 대해 공사 또는 구리시민에 대한 공공기여방안을 제안서에 제시해야 한다고 명시되어 있다"고 썻다.

김상호 하남시장은 H2프로젝트와 관련, 오세훈 서울시장은 물론, 하남시의회, 하남시민사회 일각에서 다양한 의견이 개진됨에도 공식표명은 하지 않고 있다.

이규웅 기자  aa5767@hanmail.net

<저작권자 © 투데이광주하남,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규웅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15
전체보기
  • ㅋㅋ 2021-10-18 10:43:50

    근야 해본 말인가? 수사의뢰 하겠다는거?   삭제

    • 맑은세상 2021-10-18 08:54:49

      시의원이 제안서 내용 유출 수사하라는것 하지못하는이유가 뭘
      까요? 내부직원 관련있어서 피하는건가요? 궁금   삭제

      • 그러게 2021-10-15 19:13:26

        먼저 대통령 윤석열 만들어서 부패비리 집단 구속수사 원칙으러 하면
        맑은 정치가 보인다   삭제

        • 알간 2021-10-14 11:05:46

          사심에 눈먼 정치는 결코 성공할수 읖다   삭제

          • 공원개발 2021-10-13 15:51:24

            장기미집행으로 묶어두었던 지자체의 공원개발이 문제가 되는것인가?. 여기저기 공원개발 한다고 같은편끼리 싸우는 모습도 그렇고. 공원개발이 문제네.ㅎ   삭제

            • 국민의선택 2021-10-10 10:21:50

              법과 원칙이 무너지면 국민의 고통은 두배 증가할 것이며 서민 빈민 에게는
              치욕스런 아픔만 남겨질 것이다 .
              이미 경험한 패거리 챙겨묵기 그나물에 그밥 왜면 해야 광복 행복 누리리   삭제

              • 호로새 권력얻으려 개 쥐랄 2021-10-09 14:01:37

                대학 논어 맹자 중용 사서삼경 은 아닐 지라도 명심보감을 따로 해석하니 신 명심보감이라 하니 처자는 의복과 같아서 갈아입고 새로 맹글면 되는 것이요 형제는 수족과 같은 것이니 수족이 없으면 심히 불편할 것이나 형이 동생망씀을 거역하면 정신병원으러 보내면 되고 그형의 처는 남이니 쌍욕으러 피눈물 흘리게 하는것이 이나라의 법도이니 후학은 앞으러 어른께 쌍욕 해도 죄안됨이니 권력의 딸랭이들을 따라 댕김서 신 명심보감을 따르도록 하라   삭제

                • 하남 2021-10-09 13:18:33

                  하남시 H2사업
                  시민들이 바라는 상급병원이 아닌 굳이
                  명지병원과 롯데건설로
                  이대로
                  누가 뭐라하든 말든 진행하려하는것
                  자체가 의구심이 든다.   삭제

                  • 덕보교 2021-10-09 10:17:57

                    발가야 너는 중풍이 왜왔니 죄받은걸 감사해라 .
                    아직도 껄떡 거리며 주무르기 하느냐 .캭 퉤 디러운넘
                    인물 반반허면 겁탈질 해서 형님먼저 아무먼저 디러운넘   삭제

                    • 문딩이쉑기 2021-10-09 10:14:01

                      옛날식 정지 부엌 에서 겁탈하여 남의가정 빼앗아 형님먼저 아우먼저
                      그넘들이 아직도 더듬고 주무르고 챙겨묵는 불쌍한 패거리..
                      죄인아 죄맹아 하남이 이런곳이다 .
                      구녕동서 맹글어서 말아묵고 털어묵고 그런곳이 향우회란다   삭제

                      • 멍멍 2021-10-09 08:31:30

                        권력은 왜 필요한가 허가난 합법적 도적질이 가능하기 때문   삭제

                        • 표구걸하려 불법비리덮지마라 2021-10-08 10:37:51

                          농민이 억울함 민원 넣으니 뭐시라 정신감정 누가 보건소가 이런 미췬 개호로새가.
                          불법 비리 눈감아주며 오로지 표욕심에 눈먼 허가난 도적놈집단   삭제

                          • 그게 하남! 2021-10-07 16:30:38

                            특이하게도 큰 사건이 터져도 시장이 기자회견 한번 안하는 동네.   삭제

                            • 이상해 2021-10-07 14:57:07

                              오세훈도 지적하는데
                              하남시는 왜 잠잠한가.   삭제

                              • H2 는 나중이고 현안1,2지구 까 2021-10-07 11:27:37

                                당장 까봐야 할것은 도시공사의 현안1,2지구사업 전반을 살펴봐야 한다.
                                업자뇌물공방으로 사장이 깜방가고 뇌물받아 준돈이 뇌물이냐 차용이냐
                                하고 한참 시끄러웠던 사업이니 지금 기준으로 까보면 문제가 드러날것이다
                                토지보상이나 결산과정도 말이 많은데 그냥 묻고간듯하니 다시 까보자.   삭제

                                15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전체보기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기도 하남시 검단산로 275 / 남양주시 진접읍 해밀예당1로 145  |  전화 : 070-7569-9992
                                등록번호 : 신문(경기다50495), 인터넷(경기아51579)  |  창간일 : 신문(2015-07-02), 인터넷(2017-07-05)
                                발행인 겸 편집인 : 이규웅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정인 | 긴급전화 : 010-7644-5767
                                Copyright © 2021 투데이광주하남.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