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핫이슈
국민의힘 '신구간' 격돌양상40세 김준희 하마평, 이현재 의원 출마할 경우 30세 차이
이규웅 기자 | 승인 2021.07.27 17:49

내년 하남시장 선거에 나설 국민의힘 후보들이 40대부터 70대까지 신구간 격돌양상을 보이고 있어, 유권자의 선택이 주목된다.

현재까지 대략 4~5명 정도의 후보군이 형성된 가운데, 젊음의 패기를 앞세운 '선수'는 김준희 경기도당 청년위 수석부위원장이다.

1981년생인 김 수석부위원장은 출마를 공식 언급하지 않고 있지만, 하남시당협 차원의 응원을 받고 있다는 분석이어서 다크호스로 꼽힌다.

사석에서 <하남시장 출마자>라고 소개될 정도로 당협의 신뢰를 얻고 있다.

이정훈(1976년) 전 하남시당협위원장도 하남시장 선거 출마를 공언한 가운데, 40대 주자로서 촉망받는 정치인으로 평가받고 있다.

이런가운데, 김용우(1968년) 경기도당 부위원장과 윤완채(1961년) 전 국민의당 하남시지역위원장은 50대로서, 당의 핵심으로 부각할 젊은 정치인으로 분류된다.

김 부위원장과 윤 전 지역위원장은 특히, 하남시 토박이 인사로 수십년 보수정당과 삶을 같이해온 정통파여서 지지기반 역시 두텁다는 시각이다.

이현재(1949년) 전 국회의원은 출마를 스스로 언급한 적이 없지만, 지역정가에서는 고령인 점을 감안해 차기 총선보다 내년 지방선거 출마가 유력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이 전 의원이 출마를 굳힐 경우 70대 후보로 당내 최연장자가 되며, 김 수석부위원장과의 나이 차이가 30살에 이르게 된다.

이규웅 기자  aa5767@hanmail.net

<저작권자 © 투데이광주하남,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규웅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18
전체보기
  • 에 한표. 2021-08-03 08:08:37
  • 신지혜 2021-08-02 21:09:52

    김준희 신선하네!!!   삭제

    • 김근식 2021-08-02 21:07:21

      세대교체에 한표   삭제

      • 윤석열 지켜라 2021-07-31 17:01:38

        빨간 가방든 작은거인 국회로 보냅시다 .국민의 힘은 검단산 정기를 받으라 ..   삭제

        • 그래도 이현재다. 2021-07-30 16:26:41

          이현재에 한표.   삭제

          • 글쎄 올시다! 2021-07-30 13:31:42

            젊고 늙고가 문제가 아니라
            어떠한 가치관을 가졌으며
            청렴하고 진실된 사람 지혜로운 인물로써
            경험과 경륜도 매우 중요하다 생각합니다.
            생각과 말로는 선거 전에
            뭐는 못 하겠습니까?
            본인들 스스로가
            그러한 능력을 겸비한 사람인지
            스스로 생각하고 나왔으면 좋겠습니다.
            개인의 사적인 욕심 채우려는 정치인은
            **꾼일뿐이다.   삭제

            • 알긋냐 2021-07-30 08:54:38

              모란이 피기까지는 아직도 혹독한 추위와 고통을 감래해야   삭제

              • 요놈이 정치의 참맛 2021-07-30 06:16:38

                겉으로는 시민을 국민을 위해 봉사 하것 씀니다 ..
                뒤에선 돈챙기는 재미 목에 힘주며
                재산증식은 정치라야 깔끔햐 안들키게 돈벌이 즐겁지 아니한가   삭제

                • 한심하다 그치 2021-07-30 06:12:56

                  인물이 없어야 그람 검단산 산신령 모셔다 정치하그라   삭제

                  • 그러시군요 2021-07-29 14:25:41

                    먹을 만큼 먹었고 드실만큼 드셨는데...
                    아무리 100세 시대라지만...

                    동수교 근처 땅은 누구건가 궁굼해도 ...   삭제

                    • 그렇게 봄. 2021-07-28 12:03:39

                      그래도 경륜이 있어야.
                      예산 따오기 쉬울텐데.   삭제

                      • 이현우 2021-07-28 11:47:20

                        이준석당대표에 이어 하남시도 국민의힘 참신하네요! 응원합니다.   삭제

                        • 김지현 2021-07-28 11:35:18

                          하남의 변화가 느껴지는 기사네요   삭제

                          • 사심이문제여 2021-07-28 10:35:26

                            음흉한 정치 사라지고 투명한 정치 행동하는 양심의 정치 해야지 앙그레   삭제

                            • 김동욱 2021-07-27 18:02:08

                              나이가 중요한가요?
                              보는 시각에 따라 각자의 배경과 삶과 목적에 따라 같은말에 다른 답을 내놓겠지요..
                              이제는 구하남이 아닙니다. 젊은시각으로 세상을 바라보는,,시대의 흐름에 맞는,,하남이 발전하고 있는 방향과 맞는 그런인물이 누구인지가 중요한게 아닐까요..?
                              이제그만 떠날사람은 떠나주시고 하남을 위해 동분서주 열심히 일할 수 있는 그런인물을 위해 힘을 모아 하나의 목소리를 내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삭제

                              • 그게 맞는 평가다. 2021-07-27 17:50:44

                                하남시 하는거 보면
                                국힘에서 아무나 나와도 당선 가능성 높음 ㅋ   삭제

                                • 하남인 2021-07-27 17:44:13

                                  변화되고 발전하는 하남시에 새롭고 패기있는 후보자가 되는게 맞다고 생각합니다.
                                  약점들을 숨기고 시민들을 기만하는 후보자들은 알아서 물러나세요. 우리 하남을 위해서라면!!   삭제

                                  • 정치 바꿔 정치인 바꿔 2021-07-27 15:47:30

                                    하남 광주 하광시로 맹글고 시장 한명만 뽑그레이
                                    뭐여 성남까정 통합 시키자구야 도로 광주시 ...ㅋ   삭제

                                    18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전체보기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기도 하남시 검단산로 275 / 남양주시 진접읍 해밀예당1로 145  |  전화 : 070-7569-9992
                                    등록번호 : 신문(경기다50495), 인터넷(경기아51579)  |  창간일 : 신문(2015-07-02), 인터넷(2017-07-05)
                                    발행인 겸 편집인 : 이규웅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정인 | 긴급전화 : 010-7644-5767
                                    Copyright © 2021 투데이광주하남.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