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핫이슈
하남시의 혀 내두르게 하는 해명'모 타워' 의혹...건축사 4명이 '동의' 근거묻자 내놓은 입장은?
이규웅 기자 | 승인 2021.07.20 16:37

미사강변도시 자족용지에 세워진 <모 타워>의 사용승인 의혹이 제기된 가운데, 하남시가 홈페이지 <이건 이렇습니다>를 통해 밝힌 해명이 혀를 내두르게 하고 있다.

시는 <이건 이렇습니다> 등을 통해 "해당 현장에 대한 확인업무 대행 시 지하층 산정에 대한 이의제기가 있었다"면서도 "확인업무 대행 건축사 5명 중 4명이 동의해 사용승인됐다"고 했다.

관련해 투데이광주하남은 시에 공문을 보내 *동의를 전화(구두)로 구했다는데 사실인가? *4명이 동의한 내용이 담긴 문건이 있는가? *구두로 동의를 구해 사용승인을 내도 되는 법 조항은 어떤것인가? *1명은 미동의인데, 1명의 의견은 중요하지 않은가? 등을 질의했다.

관련해 시는 1주일 후에 보내온 회신에서 *전화(구두)로 동의를 구했나?라는 질문에 "확인 중"이라고 했고, *동의한 문건 존재 여부에 대해서도 "확인 중"이라고 했다. *1명의 미동의자의 의견은 중요하지 않은가?에 대해서는 "중요하다"고 했다.

결국 어떤 방식으로 동의를 구했는지, 관련한 문건이 존재하는지에 대해 현재까지도 "확인 중"이라는 것. 

즉, 확인이 안됐는데도 다양한 채널을 통해 "5명 중 4명이 동의를 구했다"고 알린 것이다.

질문 후 1주일이 지난 시점까지, 6월 10일 올린 <이건 이렇습니다>로부터 2달이 지났슴에도 "확인 중"이라는 시의 입장 자체가 이해가 안되는 대목이다.

일각에서는 "행정의 기본은 문건", "확인도 안된 사항을 시민들에게 공지하는게 이치에 맞나?", "이런거 하나 확인하는데 수개월 걸리면, 행정력이 없는거나 마찬가지" 등의 반응을 보이고 있다.
<다음호에 계속>

이규웅 기자  aa5767@hanmail.net

<저작권자 © 투데이광주하남,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규웅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11
전체보기
  • 떳떳하게 2021-07-28 15:05:02

    정작 큰 도둑들은 뻔뻔하지   삭제

    • 찌리찌리 즐겁지 2021-07-22 10:19:19

      꼬우면 니들도 그렇게 하면 될것 아녀 넌 누구 끗발이냐 ..
      군대나 사회나 줄을 잘서야지 챙기는 즐거움 니들은 모를끼라   삭제

      • 정치청소합시다 2021-07-22 09:09:54

        우리네 정치는 깔끔허지 못하고 화장실 에서 뒷처리 못한 껄쩍지근한 그런것
        내로남불 변명 뿐인 한심한 그런것   삭제

        • 지랄헌다 2021-07-21 13:56:34

          유 쌩구두 마이 헨구두 바꿔봐 방가운데 뎃떨이 잘들논다 잼나냐   삭제

          • 동학혁명 또올랑가 2021-07-21 09:30:19

            법------------밧줄로꽁꽁 꽁꽁묶어라
            원칙................엿장수맴이여 왜 꼬워
            신뢰 ------------당나라인디
            정의 ------------내로남불
            책임 --------------아몰랑
            더블어 ~~~~~   삭제

            • 하남시. 2021-07-21 09:19:32

              ㅋㅋㅋ 개그하는거지 뭐.   삭제

              • 공정 2021-07-21 07:34:36

                행정을 하는데 구두합의하는게 말이 되나?
                구두는 언제든 뒤집는게 가능한데..
                이건 안봐도 냄새가 엄청 나네....   삭제

                • 이런식이면 없는게 낫다 2021-07-21 06:14:50

                  이건 이렇습니다 코너를 폐지함이~
                  신뢰가 없다   삭제

                  • 미사. 2021-07-20 21:57:18

                    관련기사를 읽어보니, 분명 이상한 상황인듯 하네요.   삭제

                    • 덕풍아재 2021-07-20 21:10:54

                      왜 시에서 서둘러 구두 승인으로까지...애써서 승인을 해줬어야할까요
                      이해가 안되는 상황이네
                      누가 관련되있길래 후다닥 승인처리했다고 의심할수 밖에 없다.
                      재 조사 특검 해야한다.
                      그 관련자들이 굴비처럼 있는건지
                      뒷백이 대단한 사람들일세
                      하남시 행정이 이지경이라니...개판인데.
                      분명히 밝혀서 처벌해야지!   삭제

                      • 검단인 2021-07-20 18:24:06

                        김상호시장은 이쯤에서 공식적인 입장을 내야 정상아닌가? 언제까지 담당부서의 눈가리고 아웅식 해명을 두고만 보는것인가? 시민이 우습나 아님 하남시가 우습나?   삭제

                        11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전체보기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기도 하남시 검단산로 275 / 남양주시 진접읍 해밀예당1로 145  |  전화 : 070-7569-9992
                        등록번호 : 신문(경기다50495), 인터넷(경기아51579)  |  창간일 : 신문(2015-07-02), 인터넷(2017-07-05)
                        발행인 겸 편집인 : 이규웅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정인 | 긴급전화 : 010-7644-5767
                        Copyright © 2021 투데이광주하남.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