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핫이슈
신동헌·최종윤 생방송, 비판글 '어떻하나'비대면 시대 맞아 유튜브 정책설명회, 해결해야 할 과제도 남겨
이규웅 기자 | 승인 2021.03.02 16:39

광주와 하남 정치권에서 유튜브 실시간 소통에 나서고 있지만, 유튜브 특성상 비판성 글도 여과없이 게시되고 있어 곤혹스런 모습이 연출되고 있다.

정치권에서 코로나로 인해 유튜브 생방송 정책설명회에 나서고 있지만, 적지않은 과제가 발견되고 있다는 다수의 의견이 개진되고 있다.

신동헌 광주시장은 2월부터 오포읍을 시작으로 13개 읍면동을 대상으로 <열린시장실>을 유튜브 <광주시청> 체널을 통해 진행하고 있다.

오포읍 열린시장실에서는 다양한 방법으로 오포읍 행정전반에 대해 안내했다. 주요현안에서부터 소소한 주민불편 사항까지 정보제공의 폭이 컷다는 평가가 나온다.

그러나, 반대로 풀어야 할 문제도 있다는 시각들이 모아진다.

관련해 실시간 생방송에서 신 시장에 대한 지지글도 많았지만, <8호선 광주연장 등에 대한 사전예타 공개요구>, <생방송이 아닌 녹화방송 아닌가>라며 짜놓고 진행되는 연출이라는 비난글도 게시됐다.

1월30일에 진행된 최종윤 국회의원(하남)의 유튜브 의정보고회도 마찬가지 현상이 나왔다.

최 의원을 응원하는 글도 게시되는가 하면, 반대로 <미사섬 개발 공약은 어떻게 되는가?>, <수석대교 막는다면서 건설로 확정됐다>는 등의 비난성 글도 다수 올려졌다.

정치인들이 과거, 대공연장에서 당원 및 정치적 성향을 같은 사람들만 모아놓고 치적을 과시하던 때와는 완전 다른 행태다.

실시간 생방송으로 진행하다 보니, 게시글을 걸를 수도 없고, 비난성 글도 제어할 수 없다는 또다른 문제가 떠오른 것이다.

실시간으로 게시되는 질문에는 제대로 응대하지 못했다는 지적도 많다.

또, 신 시장 1300여 명, 최 의원 200여 명 정도만이 유튜브 생방송 실시간의 참여, 참여인원이 매우 적다는 문제도 해결할 숙제다.

 

이규웅 기자  aa5767@hanmail.net

<저작권자 © 투데이광주하남,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규웅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3
전체보기
  • 땅콩과도토리 2021-03-12 21:07:37

    혈세는 철새따라 날아가고 도적 고양이 키우며 오리발 닭발 놀이하는
    도적넘 눈감아 주며 혹시나 꿈깨그라잉   삭제

    • 오직시민 2021-03-11 11:31:20

      시장님 시장님 우리시장님 박수치며 환호할띄 준비하십시요
      그동안 불철주야 고생 하셨 읍니다 이젠 별장으러 돌아가실 준비 하셔야 합니다 .
      후배 정치인이 박수치며 인저 쉬시라구 보답 하겟노라구 하는구만요 .
      40만 인구가 박수치며 퇴임을 환영 할겁니다 대통령님도 시골로 낙향준비 한답니다 .
      이제 젊고 유능한 후배에게 길열어 주시고 시의원 님들과 함께 막걸리 마심시렁
      혹 늦동이라도 낳으시면 아기 우유병 물리믄서 편히 여생 보내시길 빕니다 .
      정치란 떠날때를 알아야 칭송받으며 낭중에 어디서 만나더라도 반길겁니다 .
      지옥에서 살아온 시민도 님의 훌륭한 업적을 잘알고 있답니다 .
      오직 시민은 배고품 보다 억울함이 없어야 진정한 행정 .정치 란걸 알앗다지요
      찌리찌리 비리 천국 에서 엄청 고생 하셨읍니다 .
      보온덮게 사다가 덮어두고 여생 편히 즐기시길 빌겠 읍니다 .
      참말로 시상 오래 살다보니 못볼것 너무 많어서 ......................
      각설하구 퇴임을 추카 드릴 람니다   삭제

      • 박정우 2021-03-04 12:34:53

        기자가 맞춤법도 확인 안해서 어떡하냐   삭제

        icon인기기사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기도 하남시 검단산로 275 / 남양주시 진접읍 해밀예당1로 145, 1515동 502호  |  전화 : 070-7569-9992
        등록번호 : 신문(경기다50495), 인터넷(경기아51579)  |  창간일 : 신문(2015-07-02), 인터넷(2017-07-05)
        발행인 겸 편집인 : 이규웅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정인 | 긴급전화 : 010-7644-5767
        Copyright © 2021 투데이광주하남.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