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핫이슈
해공 생가 찾았다가 과태료 "뿔나는 운전자"<1보>안보이던 '노인보호구역" 갑자기 나타나, 30km 제한에 무차별 단속돼
이규웅 기자 | 승인 2021.01.22 11:38
도로 왼쪽 노인회관(흰색 건물) 부근 노인보호구역, 커브길 뒤로 아무런 안내판도 보이지 않는다.
커브길 끝부분, 보이지 않던 안내표지판과 과속단속카메라가 갑자기 나타난다. 속수무책으로 7~10만원의 과태료를 내야 한다.

광주시의 주요 명소를 찾았다가 속도위반으로 1회에 10만원 이상의 과태료를 납부하는 황당한 상황이 속출, 광주시 이미지를 훼손시키고 있다.

광주도시관리공사→중부고속도로 광주IC를 연결하는 해공로에는 <서하리농산물공동직판장>, <해공 신익희 선생 생가> 등 토산물 판매장 및 명소가 자리잡고 있다.

또, 해공로를 통해 <나눔의집>과 <광주도시관리공사>를 방문하는 사람들도 적지 않다.

문제는 <하번천리 노인회관> 앞 도로에 설치된 <노인보호구역 과속단속카메라>.

광주도시관리공사→광주IC 방향으로 운전하다 보면, 노인회관 앞의 커브구간을 지나자 마자 <과속단속카메라>를 만나게 된다.

보이지 않던 노인보호구역 안내판과 과속단속카메라가 갑자기 나타나기 때문에, 운전자들은 아예 발견도 못하고 속도위반을 범하게 된다.

광주시 현지인 마저 숱하게 속도위반 과태료를 발급받는 곳이어서, 분통 터지는 소리가 끊이지 않고 있다.

A 씨는 "자주 이용하는 도로임에도 노인보호구역 30km 제한보다 빠른 50km 주행으로 10만원의 과태료를 냇다"며 "과태료 통지서를 발급 받고서야 그곳이 노인보호구역임을 알 정도로 전혀 인지하지 못했다"고 했다.

B 씨는 "이 구간에서 하루에만 3번이나 과속으로 단속됐다"며 "마트에 생수 사러 다녀오다가, 물건 반품하려 갔다가, 모두 단속당했다"고 말했다.

C 씨는 "무심코 지나가다 과속단속에 걸렸다"며 "나중에 다시 가보니 노인보호구역이더라"고 귀뜸했다.

상당수의 운전자는 "함정단속이나 마찬가지", "서행한다 해도 50~60km로 운전해 30km 초과하니 모두 과태료 대상", "어마어마한 국세 모으기", "인도도 없고 다니는 사람도 없는 곳에서 돈 벌이" 등의 혹평을 쏟아내고 있다.

노인보호구역은 30kn 제한구역으로 승용차 기준 30~50km 7만원, 50~70km 10만원, 70~90km 13만원의 과태료를 납부해야 한다.

이규웅 기자  aa5767@hanmail.net

<저작권자 © 투데이광주하남,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규웅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11
전체보기
  • ㅋㅋ 2021-01-25 07:32:35

    해공 신익희 홍보에 열을 올리더니 정착 생가 찾아온 사람들 과태료 물리고 다시는 광주에 오지 않겠지   삭제

    • 제가 봐도 2021-01-23 08:35:21

      뭔가 보완이 필요해 보입니다.   삭제

      • 공무원들이 그렇지 뭐ㅡ 2021-01-22 23:18:04

        일부러 엉성하게 시설물을 설치한 냄새가 나네 ㅎ   삭제

        • 건의 해 봅니다. 2021-01-22 21:29:19

          이참에
          잘못된 시설물 설치로
          선의의 피해를 입는 곳이 있는지를 잘 살펴봐 주시기 바랍니다.
          아주 좋은 기사입니다.
          관계기관에서는 적극적으로 참고하시는게 좋을 듯 합니다.   삭제

          • 으이구.. 2021-01-22 20:18:10

            정치인들이 치적이나 자랑하지 말고....시민들 어울하게 돈 뜯기는 이런거나 개선하쇼..   삭제

            • 바랍니다. 2021-01-22 18:59:33

              시청이나 경찰서에서 대책을 세워야 합니다.
              저도 그 도로를 이용하는 초월읍민인데,
              몇번 딱지 끈었어요. 당연히 기분이 안좋아요   삭제

              • 이게 광주 2021-01-22 18:24:45

                하루에 수백만원은 과태료로 뜯겠네.
                그만큼 시민들의 분노는 쌓이고.   삭제

                • 엉망이군. 2021-01-22 17:23:51

                  해공 신익희 부의장님이 화가 단단히 나실 듯 하네 ㅋ   삭제

                  • 한심하다는 생각입니다. 2021-01-22 15:36:29

                    사진을 보니 문제가 있어 보입니다.
                    애시당초 그곳에 보호구역을 설정할 때
                    시설물을 세우면서 문제점을 발견 못했을까요?
                    제대로된 사람들이라면 문제가 있다는 것을 알만 할 텐데요.
                    아니면, 과태료를 모으기 위해 의도적으로 시설물을 안보이게 했겠네요.   삭제

                    • 쯧쯧. 2021-01-22 12:15:58

                      형편없는 공무원들#   삭제

                      • 할말있다 2021-01-22 11:55:33

                        불합리한 단속 구간이 이곳 뿐인가?
                        광지원초교 앞에도 이런 불합리한 단속을 하고 있다.
                        물론 학교앞에서 서행하고 학생들을 보호하는 노력은 필요하다.그러나
                        대로변에 갑자기 카메라가 달려 있으니 순간 당황해서 사고의 위험성도 있다.
                        적어도 수백미터 전에 예고 간판을 설치하고 간판도 크고 보이게 해야지 누가 보더라도 함정단속으로 보이는 이런 단속은 없어야 한다.   삭제

                        11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전체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기도 하남시 검단산로 275 / 남양주시 진접읍 해밀예당1로 145, 1515동 502호  |  전화 : 070-7569-9992
                        등록번호 : 신문(경기다50495), 인터넷(경기아51579)  |  창간일 : 신문(2015-07-02), 인터넷(2017-07-05)
                        발행인 겸 편집인 : 이규웅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정인 | 긴급전화 : 010-7644-5767
                        Copyright © 2021 투데이광주하남.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