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핫이슈
초월물류단지, 예측보다 1,500대 차량 증가피해와 위협에 주민들 고통 극에 달해...치유 위한 대책 전무
이규웅 기자 | 승인 2020.09.07 08:27
   
 

광주시 초월읍 무갑리 911번지 일원 26만4천여㎡에 CJ대한통운 등 6개 업체가 입주한 초월물류단지가 심각하게 주민들에게 피해를 입히고 있지만, 해결노력은 전무하다는 평가다.

7일, 주민들에 따르면 초월물류단지는 조성당시 예측된 것보다 1일 1,500여대 이상으로 물류차량이 증가한 상태.

대형차량들이 시도 3, 4, 12, 23호선 및 지방도 325, 338호선 등의 노선을 이용하면서 인근 도심지 및 주거지역 주민들의 교통환경 (안전, 정체, 소음, 불면증 등)으로 인한 고통이 극에 달하고 있다.

주민 고통은 극에 달했지만, 특별대책지역1권역 및 상수도보호구역 등의 중첩규제로 도로확장 및 개설 등의 후속대책에 한발짝도 나가지 못하고 있다.

대안으로 나왔던 지방도 325호선 진입도로 확장 및 1,000억원 대의 중부고속도로 직접 연결 등도 사업비 마련에 법적근거가 없어 국비 및 도비의 확보가 불가능한 상황이다.

이처럼 피해와 위협만 있는 가운데 교통사고비, 교통혼잡비, 도로유지보수비 등 막대한 비용을 광주시 재정으로 떠안고 있다.

한 주민은 “밤이면 마치 안마의자에 누워있는 느낌이다”며 “초월물류단지 조성 당시 관계자들의 야합과 탁상행정이 이 일대를 교통지옥으로 만들고 시민들을 고통 속으로 몰아넣게 된 것”이라고 강하게 성토했다.

또다른 주민은 "CJ 등 대기업이 들어오면 광주시에 도움이 된다더니, 대기업이 자신들의 이익만 챙길 뿐 주민불편 해소에는 관심이 없는 악마가 됐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규웅 기자  aa5767@hanmail.net

<저작권자 © 투데이광주하남,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규웅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icon인기기사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기도 하남시 검단산로 275 / 남양주시 진접읍 해밀예당1로 145, 1515동 502호  |  전화 : 070-7569-9992
등록번호 : 신문(경기다50495), 인터넷(경기아51579)  |  창간일 : 신문(2015-07-02), 인터넷(2017-07-05)
발행인 겸 편집인 : 이규웅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정인 | 긴급전화 : 010-7644-5767
Copyright © 2020 투데이광주하남.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