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핫이슈
"곤지바위, 복원", 곤지암주민들 '서명 운동'주민자치위-부녀회-이통장협의회 등 발벗어, 내달 광주시장에게 전달
이규웅 기자 | 승인 2020.07.29 16:17
   
 

광주시를 대표하고 전국적으로 유명세를 얻고 있는 곤지암읍, 곤지암이란 지명은 <곤지바위>에서 유래됐다는 것이 정설로 통한다.

<곤지바위>는 원래 하천이 흐르는 곳 중앙에 우뚝 선 큰 바위였다. 둘로 쪼개진 바위 틈으로 솟아오른 소나무도 일품이다. 신립장군과 유래되는 내려오는 이야기도 유명하다.

그러나 지금은 하천을 덮고 그 위에 세워진 수십년된 낡은 건물들 앞에 초라하게 버티고 있다.

외지에서 <곤지바위>를 찾는 사람들은 작고 초라한 형태에 실망하기 일쑤다.

그래서 곤지암 주민들이 들고 일어났다.

<곤지바위> 주변의 낡은 건물을 매수하고, 하천을 덮고 있는 더깨를 없애 <흐르는 하천 속 거대한 곤지바위>의 옛 형태를 복원하자는 목소리를 내고 있다.

곤지암을 대표하는 <곤지바위> 주변에는 광장을 만들어 광주시민들에게는 자부심이 되고, 외지인에게는 훌륭한 관광추억이 될 수 있도록 하자는 것이다.

곤지암주민자치위, 곤지암부녀회, 곤지암이통장협의회 등이 <곤지바위 복원 사업 추진 건의서>에 서명운동을 벌이고 있고, 이 서명지는 내달 쯤 신동헌 광주시장에게 전달될 예정이다.

임종성 국회의원(광주을)은 지난 총선 당시 "신립장군 묘역, 곤지바위 등 곤지암만의 문화를 살려 곤지암천을 시민문화공원으로 조성하겠다"고 공약했다.

신동헌 광주시장도 지난해 8월, 곤지암상인회가 "곤지바위를 복원해달라"고 요청하자, "적극 검토하겠다"고 약속했었다.

<곤지바위 유래>
신립 장군은 임진왜란 때 참패를 당하자 강물에 투신했다.
그 후 시신을 광주로 옮겨 장사를 지내는데 이상한 일이 생기기 시작했다.

묘에서 얼마 떨어지지 않은 곳에 고양이처럼 생긴 바위 하나가 있었는데, 그 앞을 지나려고 하면 말발굽이 땅에 붙는 것이다.

사람들이 불편을 겪고 있던 어느날, 한 선비도 그 일을 겪게 된다. 선비는 말에서 내려 바위를 향해 말했다.

"장군의 원통함이 아무리 크다 해도 무고한 행인을 불편하게 함은 온당치 못하다"

그러자 뇌성벽력과 함께 벼락이 쳐 바위 윗부분이 땅에 떨어졌다. 그 후로 말을 타고 다니던 행인들의 자유로운 통행이 가능해졌고, 그 바위를 <곤지바위>라 부르게 됐다.

이규웅 기자  aa5767@hanmail.net

<저작권자 © 투데이광주하남,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규웅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6
전체보기
  • 그렇군요... 2020-08-03 09:16:38

    곤지암이 곤지바위구나 ㅋㅋ 이제 알았네....   삭제

    • 곤지암이 너무 낡었다. 2020-08-01 07:50:39

      곤지바위를 살리는 것이
      완전 노후화되고 낡은 곤지암 중심지를 살리는 일이다.
      시장님과 국회의원님이 의지가 있어 보이니,
      내년에는 기대를 걸어 보겠다.   삭제

      • 꼭. 2020-07-29 13:23:09

        반드시 추진되길 바래봅니다 ㅠ   삭제

        • 공약사항 2020-07-29 12:35:11

          공약은 시민들과의 약속입니다. 꼭 지키세요. 지난 국회의원 출마때 곤지암 지하터털만들어서 공원조성 하신다고 하셧는데...그것도 아직 시작조차 안했는데...또 먼 공원을 공약에 넣으신건지.....제발 정치하시는분들....공약좀 지키세요. 부탁합니다.   삭제

          • 꼭 해 봅시다ㅡ 2020-07-29 11:38:44

            광주 정체성 찾기 프로젝트~~~홧팅!   삭제

            • 부럽습니다. 2020-07-29 10:51:48

              하남시와 달리
              광주시는
              국회의원이나 광주시장이
              주민들의 의견을 제대로 수렴하고 긍정적 반응을 하시네요.   삭제

              icon인기기사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기도 하남시 검단산로 275 / 남양주시 진접읍 해밀예당1로 145, 1515동 502호  |  전화 : 070-7569-9992
              등록번호 : 신문(경기다50495), 인터넷(경기아51579)  |  창간일 : 신문(2015-07-02), 인터넷(2017-07-05)
              발행인 겸 편집인 : 이규웅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정인 | 긴급전화 : 010-7644-5767
              Copyright © 2020 투데이광주하남.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