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뜨거운뉴스
부영apt 강력반대...하남시 강행할까? '주목'아파트 동대표 회의서 '반대 결집', 30일 긴급소집회이서 '향방 윤곽'
이규웅 기자 | 승인 2020.07.23 11:20

검단산역~스타필드하남 간 <양방도로 축소 및 일방통행> 추진과 관련, 부영아파트 주민들이 강력반대 의견을 결집한 가운데, 하남시가 주민 반대에도 사업을 강행할지가 주목된다.

<관련보도>
"스타필드와 손잡은 하남, 주민은 수천억 피해?", 7월 18일 보도/ http://www.tgh.kr/news/articleView.html?idxno=17616 >
"겉은 문화거리, 속은 스타필드하남 이익전략?", 7월 21일 보도 / http://www.tgh.kr/news/articleView.html?idxno=17648 >

최근, 부영아파트는 동대표 회의를 개최, "하남시와 스타필드가 추진하는 <신장동로 걷고 싶은 거리> 사업을 강력반대 한다"는 입장을 모았다.

입주민들은 "해당도로는 부영아파트 건설과 함께 조성된 아파트 입주민들을 위한 도로"라며 "이 도로를 아파트에 피해를 주면서까지 <축소 후 일방통행화> 한다는 것은 말도 안된다"고 했다.

또, 스타필드하남이 제안한 도로 인근 <새나리공원의 어린공원화>도, "해당 공원 역시, 부영아파트 건설 이후 기부체납 한 곳"이라면서 "제 땅 처럼 스타필드하남이 맘대로 바꾸려 한다"고 불편한 심기를 나타냈다.

부영아파트 A 회장은 "2,050세대 1만여 명이 거주하는 아파트 입주민들의 의사를 무시한 채 사업이 추진되고 있다"면서 "이 사업이 구체화 되면 1조원 규모의 아파트 전체 재산가치가 끝없이 추락하게 된다"고 했다.

A 회장은 30일, "동대표 긴급소집을 했다"면서 "스타필드하남과 하남시청에서도 배석할텐데, 주민의견이 수렴되길 희망한다"고 덧붙였다.

또다른 입주민은 "수차례 시를 방문, 주민의견을 개진했지만 <학생들 통행 편의>, <도시미관 개선>이라는 엉뚱한 말로 사업을 정당화 하고 있다"고 분개했다. "하남시장은 만나지 못했다"고 말했다.

한편, 시는 이달 중 교통영향평가를 진행하고, 상황에 따라 스타필드하남과 업무협약을 맺는다는 계획이다.

스타필드하남이 제안한 사업 중 어린이공원 조성 계획. 이 부지는 부영아파트가 기부체납한 곳이다.

이규웅 기자  aa5767@hanmail.net

<저작권자 © 투데이광주하남,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규웅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7
전체보기
  • 이해가 안돼.... 2020-07-24 09:07:21

    하남시는 왜
    주민들이 싫다는데
    하려고 하는가?
    주민들이 싫다면 하지말고 좋다면 해 주고 이게 시청이 해야 할 일 아닌가?
    주민들이 싫다는데 기업이 투자하겠다고 하면 추진하는게 시청이 할 일인가?   삭제

    • 에휴. 2020-07-23 16:39:16

      분란 일으키는 시청이 아니길.....   삭제

      • 뻔하다. 2020-07-23 13:32:36

        일방통행 되면
        대명 쪽으로도 도로가 꽉 막힌다.
        지금도
        주말엔 스타필드하남 때문에
        도로가 꽉 막히는데.   삭제

        • 굼긍허네. 2020-07-23 12:10:24

          근데
          하남시는 뭣 댐시
          이걸 하려는 걸까?   삭제

          • 대명쪽으로하자 2020-07-23 11:47:35

            부영에서 반대가 심하니 대명에 하자.   삭제

            • 스타필하남은 기업일 뿐이다. 속 2020-07-23 11:39:50

              스타필드하남에 놀아나서는 안된다.   삭제

              • 강력반대 2020-07-23 11:30:27

                부영은 강력반대하니 대명쪽은 어떨까요?
                집값 떨어진다는데 아무리 봐도 지금 그 좁아터진 도로보단 좋을듯한데..
                싫다는 그돈 다른쪽으로 쓰는게 좋을듯하네요.   삭제

                icon인기기사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기도 하남시 검단산로 275 / 남양주시 진접읍 해밀예당1로 145, 1515동 502호  |  전화 : 070-7569-9992
                등록번호 : 신문(경기다50495), 인터넷(경기아51579)  |  창간일 : 신문(2015-07-02), 인터넷(2017-07-05)
                발행인 겸 편집인 : 이규웅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정인 | 긴급전화 : 010-7644-5767
                Copyright © 2020 투데이광주하남.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