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뜨거운뉴스
스타필드와 손잡는 하남, 주민은 수천억 피해?스타필드하남~창우초 도로 "걷고싶은 거리" 추진, 부영-대명 '강력 반발'
이규웅 기자 | 승인 2020.07.18 08:53
   
 

하남시가 <신장동로 걷고 싶은 거리> 사업을 추진하면서, 인근 주민들의 재산상 피해 및 생활권의 피해가 예상되자 강력 반발하는 사태가 빚어지고 있다.

시는 <스타필드하남~창우초교> 구간 11,000제곱미터에 대해 기존 2~3차로 왕복차선을 1~2차로로 축소한 뒤 일방통행 지역으로 변경을 추진하고 있다.

이 곳에 <safety road(안전한 도로)>와 <문화가 있는 fun stree(재밋는 길)> 등을 만들겠다는 구상이다.

이 사업은 <시민 아이디어 및 사업제안 공모>로 선정돼 지난 6월 30일 주민설명회까지 개최됐다.

그러나, 최근에야 이 사실을 안 사업부지 인근 <부영아파트>와 <대명강변아파트> 등 일부 입주민들이 크게 화가 났다.

특히, 2,055세대의 부영아파트 입주민들은 양방향으로 오가던 도로를 일방통행화 시키면, 통행불편 및 그에 따른 아파트 가격 하락이 명약관화 하다는 입장이다.

한 입주민은 "평소에 통행하던 아파트 연결도로를 없애면 세대당 1억씩만 가격하락이 있어도 2,000억 이상의 손실을 보는 대형 사태가 발생한다"고 우려했다.

이밖에도 여러 문제점들이 불거지고 있다.

<시민 아이디어>를 낸 주체가 해당지역 주민이 아닌 <스타필드하남>이라는 의혹까지 나오면서, <스타필드하남>이 기업이익을 위해 계획된 사업에 시민이 볼모로 잡히는 격이라는 목소리가 거세다.

특히, <하남시와 스타필드하남>이 7월 중 업무협약(MOU)를 체결한다는 일정이어서 "시가 시민이 아닌 기업과 손을 잡는다"는 주장도 제기되고 있다.

하남시의회 이영준 의원(미래통합당)은 "주민들의 고충을 듣고 검토해 보니, 우려가 현실이 될 수 있다는 걱정"이라면서 "기존 양방향 통행을 존치한 상황에서의 사업 구상이 있어야 한다는 의견을 시에 통보했다"고 말했다.

시는 "교통영향평가를 먼저 시행한 뒤, 사업방향을 최종 결정하겠다"는 입장이지만, <스타필드하남>과 업무밀착이 강한 상태여서 주민들의 의혹은 시간이 갈수록 깊어지고 있다.

이규웅 기자  aa5767@hanmail.net

<저작권자 © 투데이광주하남,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규웅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9
전체보기
  • 아파트 주민. 2020-07-20 14:06:16

    하남시는 이 사업을 즉각 중단하라.   삭제

    • 이게 하남시다. 2020-07-20 08:13:11

      하남시 공무원들의 시민배제 기업우선
      행위들이 시민들의 재산피해는 물론
      마음을 후벼파고 있다.   삭제

      • 확 그냥. 2020-07-18 08:34:16

        하남시는 왜 자꾸 분란만 일으킬까?
        그게 행정이니?   삭제

        • 동일아파트 입주민 2020-07-18 03:36:10

          부영에서 싫다고하니 대명동일 사이길에 해주세요 적극 찬성합니다.

          여기는 일방통행 안해도 할수있잖아요   삭제

          • 우씨 2020-07-17 22:53:45

            하남시민에게는 별 도움 안되는 스타필드......?주말에는 미사대로 차만 막혀 ㅠ   삭제

            • 2020-07-17 18:25:26

              왜 스타필드하남이 이 것을 생각했을까를 역추적 하면, 자신들을 위함인지 시민들을 위함인지 쉽게 알수 있다.   삭제

              • 그렇지않기를 바라지만서도. 2020-07-17 17:40:26

                현지 주민들
                통행로 막아?

                뭔가 뒤가 좀~~   삭제

                • 1313 2020-07-17 16:28:47

                  저도로는 아에 차없는 도로를 하는게 좋아보이는데..
                  좁아서 위험만 하고 오히려 일방통행도 안되는게 좋지 않을런지.   삭제

                  • 하지마 2020-07-17 16:16:12

                    스타필드야 그냥 하지마! 그저 뭐하나 받아먹으려구 역겹구나!   삭제

                    icon인기기사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기도 하남시 검단산로 275 / 남양주시 진접읍 해밀예당1로 145, 1515동 502호  |  전화 : 070-7569-9992
                    등록번호 : 신문(경기다50495), 인터넷(경기아51579)  |  창간일 : 신문(2015-07-02), 인터넷(2017-07-05)
                    발행인 겸 편집인 : 이규웅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정인 | 긴급전화 : 010-7644-5767
                    Copyright © 2020 투데이광주하남.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