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4.15 국회의원 선거
임종성 vs 이종구, 강대강 맞대결林-당내 경쟁자 없는 독보족 존재감 ... 李-4선 성공하면 광주에 예산 폭탄
이규웅 기자 | 승인 2020.03.24 17:58

광주을 선거구의 더불어민주당과 미래통합당 후보가 중량감 있는 인사라는 평과 함께, 지역 유권자들에게 <정치경력 맞대결>의재미를 더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임종성 후보>

더불어민주당 임종성 후보는 경기도의회 의원 시절 재선에 성공하면서 도시환경위 위원장을 역임했다. 탄탄한 도의회 의정활동으로 능력을 인정받기도 했다.

20대 국회의원 선거에 당선된 임 후보는 당시 경쟁자 없이 단수로 공천을 신청해 후보로 확정됐다.

이번 21대 총선에서도 단수로 공천신청 한 뒤 추가공모에서도 아무도 공천경쟁에 뛰어든 사람이 없을 정도로 지역구에서의 위치가 독보적이다.

도의원 시절 도시환경위 위원장에 이어 국회에서는 국토위에 소속됨으로서 중앙정치는 물론, 광주지역 인프라 개선에 기여 했다는 평이다.

임 후보 측은 "지난 4년동안 마무리 된 크고 작은 사업들이 있지만, 광주지역에는 교통분야 등에서 추가적 사업을 완수해야 한다"면서 "관련 분야에서 정치력을 충분히 발휘할 것"이라고 전했다.

경기도의회와 국회로 이어지는 경력이 지금은 큰 자산이 되고 있다는 자평이다.

<미래통합당 이종구 후보 >

미래통합당 이종구 후보는 경쟁상대인 임종성 후보에 대해 "참 많은 일을 했고, 우수한 의정활동을 한 사람"이라고 평가하면서도 "초선의 한계로 그동안 광주를 위한 예산 끌어오기가 잘잘했다(작았다)"고 말했다.

그의 이런 입장은 현재 3선 의원으로서 4선에 도전하는 중진 의원이라는 자신감 때문이다.

이 후보는 "이번 선거에서 4선에 성공하면 미래통합당 원내대표는 물론 국회에서는 예결위원장 등 중책을 맡게될 것"이라고 했다.

4선 의원으로서 광주에 필요한 예산은 상상이상으로 거대하게 끌어오겠다는 말도 덧붙였다.

특히, "국회의장이나 국회부의장에는 관심없다"며 "이왕 광주를 위해 일하기로 한 만큼 상임위원장과 원내대표 등을 통해 역할을 증명해 보이겠다"고 강조했다.

이규웅 기자  aa5767@hanmail.net

<저작권자 © 투데이광주하남,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규웅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4
전체보기
  • 난 그렇게 본다. 2020-03-31 17:13:36

    진짜
    까와야 아는 승부.   삭제

    • 재산증식?? 2020-03-31 13:55:09

      어깨가 으쓱올라간 국회의원 되면 어떻게 그리 재산이 늘어나는것인가요? 지난해 공직자 재산증가 전국1위를 축하드립니다. 42억 8백만원??...엄청난 숫자에 한번더 놀랍니다.   삭제

      • 너희들이다. 2020-03-25 16:17:39

        사기꾼을 지지하고
        대통령 친구를 당선시키기 위해 청와대와 정부가 움직였다는 수사가 있고
        그럼에도
        반성이나 잘못했다는 인사한번 하나는 것들.   삭제

        • 밝은 미래를 위하여 2020-03-25 07:25:42

          박근혜의 국정농단을 촛불혁명으로 탄핵한 현명한 국민들은 문재인 정부의 개혁에 반기를 들고 국정에 발목잡고 딴지를 걸면서 역사를 과거로 회기시키려는 반개혁수구골통세력들을 이번 총선에 아주 역사의 뒤안길로 보내버릴것이다. 개혁을 위하여 어렵고 힘들더라도 앞으로 나가야 대한민국의 밝은 미래를 후손에게 물려줄수있다.   삭제

          icon인기기사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기도 하남시 검단산로 275 / 남양주시 진접읍 해밀예당1로 145, 1515동 502호  |  전화 : 070-7569-9992
          등록번호 : 신문(경기다50495), 인터넷(경기아51579)  |  창간일 : 신문(2015-07-02), 인터넷(2017-07-05)
          발행인 겸 편집인 : 이규웅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정인 | 긴급전화 : 010-7644-5767
          Copyright © 2020 투데이광주하남.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