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뜨거운뉴스
하남 지하철 시운전 연기, 개통 지연 '우려'코로나19 심각 단계로 격상됨에 따라 영업시운전 투입 대체인력 없어
이규웅 기자 | 승인 2020.03.13 21:30
   
 

서울교통공사는 13일, 하남시에 ‘코로나19’ 심각 단계 격상(2. 23.)으로 2월 25일부터 교육이 중단됐고, 이로 인하여 영업시운전에 투입되어야 할 신규 대체인력이 없어 영업시운전을 잠정 연기한다고 통보했다.

하남선은 서울 지하철 5호선 상일역에서 하남검단산역까지 7.7km를 연장하는 사업으로 5개 역사가 신설되며, 이번에 개통하는 1단계 구간은 미사역을 거쳐 하남풍산역까지 이어지는 구간이다.

지금까지 본 사업의 1단계 개통을 위해 사업시행 기관인 서울시(도시기반시설본부) 및 경기도와 운영기관인 서울교통공사, 검증기관인 한국교통안전공단 등이 협의를 진행해 왔고, 3월 6일까지 시설물검증시험과 결과검토를 실시한 후 3월 20일 영업시운전을 앞두고 있었다.

이에, 하남시는 지난 2월 하남시민의 숙원 사업인 지하철 하남선(5호선 연장) 사업완료가 예정되어 1단계 구간이 6월 27일 개통할 예정이라고 밝힌바 있다.

서울교통공사의 이날 통보에 대해 하남시는 국가적 재난인 ‘코로나19’ 대응에 예의주시하는 한편 정상개통을 위한 온라인 교육과 영업시운전 및 철도안전관리체계변경 승인 등의 행정소요일수 단축을 통해 정상 개통될 수 있도록 관련기관과 협의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규웅 기자  aa5767@hanmail.net

<저작권자 © 투데이광주하남,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규웅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12
전체보기
  • 올해 안도 안될 수 있어요. 2020-03-25 16:07:17

    하남시가 정상개통 되기에는 역부족 같아요.
    자칫 올해가 넘어갈 수 있기에, 그에대한 대비책이 중요합니다.   삭제

    • 믿어요. 2020-03-19 16:40:30

      하남시를 믿어요. 전력을 다해 잘 처리하시기 바랍니다.   삭제

      • 투표로 내 마음을 전하마. 2020-03-18 18:54:25

        연기되기만 해 봐라.
        반드시 투표하러 갈꺼다.   삭제

        • 금물 2020-03-17 10:27:04

          하남시에서 가장 효율적은 방안을 검토해
          관계기관과 협의중에 있다.
          조금 기다려서 좋은 결과를 맞이하도록 하자.
          팩트와 관계없는 비판은 금물.   삭제

          • 연기 지하철 2020-03-16 10:53:38

            2~3년전에 개통되야 할 일을 연기 또 연기 또 연기 계속 연기 중 ㅋ   삭제

            • 취준생 2020-03-16 10:24:24

              하남에 지하철이 개통되는데 하남시민 중심으로 직원을 선발해야 되는것 아닌가 싶네요?
              벌써 외부인으로 충당하셨나요?   삭제

              • 믿고 기다리자고요. 2020-03-16 10:00:37

                하남시장과 국회의원이 한 마음으로
                정상적으로 개통시키기 위해 노력한다고 합니다.
                집체교육이 안되면 온라인교육이라고 해야한다고 건의하겠답니다.
                믿고 기다려보십시다.   삭제

                • 박성현 2020-03-15 12:37:52

                  이건 욕을 안 나올 수가 없네요 !!!   삭제

                  • 이런18 2020-03-14 11:47:45

                    욕 나온다. 장난질 그만해!!!   삭제

                    • 할 수 있는 방법은 해 보시기 바 2020-03-14 11:34:52

                      기사 본문에 보면 온라인 수업을 요청하겠다는데, 그게 대안이 될 수도 있겟네요. 그 요청이 이뤄지면 6월 예정대로 개통될 수 있으리라 봅니다.   삭제

                      • 또. 2020-03-14 09:50:15

                        새로운 이야기도 아니다.
                        그동안 몇번이나 연기됐나?
                        하남시장이나 국회의원의 힘이
                        여실히 나타나는 부분이다.   삭제

                        • 에이~ 2020-03-13 22:52:04

                          이럴때 쓰는 말이
                          우려가 현실로.
                          이건가.   삭제

                          12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전체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기도 하남시 검단산로 275 / 남양주시 진접읍 해밀예당1로 145, 1515동 502호  |  전화 : 070-7569-9992
                          등록번호 : 신문(경기다50495), 인터넷(경기아51579)  |  창간일 : 신문(2015-07-02), 인터넷(2017-07-05)
                          발행인 겸 편집인 : 이규웅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정인 | 긴급전화 : 010-7644-5767
                          Copyright © 2020 투데이광주하남.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