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핫이슈
신동헌 市長의 톡톡튀는 코로나와의 한판 승부신규 공무원과 식당 식사, 시청마당에서는 계란 등 장터, SNS에는 매일 글 올려
이규웅 기자 | 승인 2020.02.17 08:36
신동헌 시장이 신규 공직자와 음식점에서 식사를 하고 있다.

신동헌 광주시장이 "코로나바이러스에서 광주시는 안전하다"며 관내 음식점 및 농축산물 생산자를 위한 톡톡 튀는 공격적 행보를 보이고 있다.

신 시장은 14일, <투데이광주하남>과의 인터뷰에서 "주초에 화훼농가, 축산물농가 등과 이야기를 나눠보니 코로나 여파로 매출이 급감함을 느꼈다"고 했다.

관내 경제시장의 반응을 읽은 신 시장은 곧바로 자신부터 팔을 걷었다.

13일에는 광주시 신규 공무원들에게 임용장을 교부한 뒤 이들을 데리고 관내 음식점을 찾았다.

신 시장, 신규 직원 외에도 자치행정국장, 인사팀장 등 관계공무원들도 점심식사를 같이했다.

코로나로 인해 음식점을 찾는 시민 수가 줄어들고 있음에, 신 시장이 먼저 "식당에서 식사하는 것은 안전하다"는 것을 보여 준 것이다.

14일에는 더 파격적인 일이 시청 마당에서 생겼다.

"한 트럭만 가져와"라는 주문에 "한 트럭은 너무 많은데요?"라고 답한 양계 농가.

"그래도 가져와, 남으면 다시 가져가면 되지"라는 신 시장의 말에 계란 한 트럭을 싣고 시청 마당을 향했다.

한판에 3,000원 하는 한 트럭분의 계란은 순식간에 모두 팔렸다.

이날, 광주시청 마당에는 계란 외에도 한우 등 관내 농축산 농가들의 상품이 진열됐고 1,100여명의 공무원들은 <싸고 질 좋은 농축산물>을 만나는 행운을 얻었다.

신 시장의 파격행보는 SNS에서도 볼 수 있다.

몇달 쉬다가 다시 가동된 신 시장의 SNS. 페이스북과 밴드에서는 연일 그의 글이 올라오고 있다.

"중앙정부의 코로나 대응책도 중요하지만, 광주시는 어떻게 대응하고 그 결과는 어떤지를 시민들에게 공개하고 있다"는게 SNS 재개의 이유다.

이규웅 기자  aa5767@hanmail.net

<저작권자 © 투데이광주하남,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규웅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4
전체보기
  • 미래가 안보인다., 2020-02-18 11:54:48

    미래 10년, 미래 100년을 내다보는 큰 그림이 안나고 있습니다.
    광주시는 정체중.   삭제

    • 또, 실수 2020-02-16 11:50:38

      행정은 이밴트가 아니다. 지속가능한 안정적 환경을 만드는 것이 중요하다. 이것을 관과하고 있다.   삭제

      • 엇갈리는 평가들. 2020-02-15 21:01:03

        신동헌 광주시장은 어떤 면에서는 일반적 생각을 벗어나 아주 뛰어난 판단을 한다. 시민들이 반겨줄 내용들이 많다.

        그러나 과도하게 자기사람 챙기기, 공무원의 구태 청산 등을 남아있는 숙제다.   삭제

        • 삿갓김 2020-02-15 14:52:30

          PD출신답게 연출력 대단.
          진정성있는 모습이 좋습니다.   삭제

          icon인기기사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기도 하남시 검단산로 275 / 남양주시 진접읍 해밀예당1로 145, 1515동 502호  |  전화 : 070-7569-9992
          등록번호 : 신문(경기다50495), 인터넷(경기아51579)  |  창간일 : 신문(2015-07-02), 인터넷(2017-07-05)
          발행인 겸 편집인 : 이규웅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정인 | 긴급전화 : 010-7644-5767
          Copyright © 2020 투데이광주하남.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