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4.15 국회의원 선거
한국당 "3기 신도시 폐지"...하남, 비상한 '관심'총선 공약 중 '주택공약'에 포함, 실현 땐 수석대교 건설도 물거품
이규웅 기자 | 승인 2020.01.16 15:43

자유한국당 희망공약개발단이 16일, <주택 공약> 발표에서 <3기 신도시를 폐지하겠다>고 밝혀 3기 교산신도시 지역인 하남시가 비상한 관심을 모으고 있다.

한국당은 이날, "문재인 대통령 취임 후 18차례 부동산 규제정책을 내놓았지만, 시장에 혼란을 주고 서울지역 부동산 가격은 폭등하고 오히려 양극화만 초래해 경기침체와 맞물려 지방 부동산 시장은 빈사 직전"이라고 밝혔다.

"고령화 속도, 출산율 감소 등 다가오는 급격한 인구구조 변화에 대한 장기적 고려없이 정치적 의도에 따라 추진된 <3기 신도시> 정책을 전면 재검토하겠다"고 강조했다.

한국당은 인구구조 변화 등 주택수요를 정확히 추산하는 정책용역을 시행 후 결과에 따라 대형 아파트 단지 비중 대폭 축소 등 지구단위계획을 수정, 개발시기 및 규모를 조정하겠다고 했다.

"이를 통해 국민들이 원하지도 않는 지역에 무분별한 외곽 신도시 난개발 정책으로 인한 주택공급 과잉에 따른 부작용 등 실패한 <콘크리트 유령도시> 양산을 방지하겠다"고 밝혔다.

또 "직장과 먼 거리와 여러 기반시설 부족으로 섬으로 전락할 도시 건설에 따른 국민들의 삶의 질 저하가 발생할 수 밖에 없는 근원을 제거하겠다"고 덧붙였다.

3기 신도시가 폐지되면 하남시의 최대현안 중 하나인 수석대교 건설 역시 폐지가 되는 것이어서, 하남시의 총선 최대 이슈로 떠올랐다.

이규웅 기자  aa5767@hanmail.net

<저작권자 © 투데이광주하남,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규웅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9
전체보기
  • 이제는 지쳐간다. 2020-01-28 10:07:14

    입만 열면 거짓말 하는 권력...뉴구?   삭제

    • 그런 것들이 권력을 잡았으니. 2020-01-25 09:10:05

      울산시장 만들려고 선거개입한 사건을 수사하니깐
      보복 검찰인사를 하는 사람들.
      정말 치졸하다.   삭제

      • 검사 숙청. 2020-01-22 07:48:31

        더이상 못봐주겠다.
        하루빨리 투표날이 왔으면.   삭제

        • 알간? 2020-01-20 10:10:06

          한국당이 선거 끝나고 곧바로 제동 걸면, 신도시는 끝.   삭제

          • 알겠냐? 2020-01-18 14:05:57

            무식한 자들, 북한만 쳐다보는 자들이 정권을 잡다보니
            정말 어처구니없는 주택사업이 진행된다. 그것중 하나가 신도시다.
            지금이라도 하루빠리 폐지하는게 주민들의 눈물을 닦아주는 것이다.   삭제

            • 가지가지한다 2020-01-18 13:24:37

              신도시 사업은 이미 강을 건넜다.
              이제와서 저런 얘기하는것 보면 한심하다.
              지금상황에서 사업 미뤄지거나 중단되면 청약저축 일순위자 천만명 희망을 꺽는거다.이번 국회의원선거 하나마나 아닌가?.
              대책위 사람들 좋겠네,주민들에게 면피도하고 희망고문하며 자리도 지키고,
              그러나 택도 없다.   삭제

              • 이미 늦었더. 2020-01-17 23:07:46

                폐지되는 일은 없다.   삭제

                • 그것이 문제다. 2020-01-16 17:37:00

                  신도시로 도시 이미지 상승시키는 건 좋으나
                  아파트 많이 지어서
                  미사 풍산 등 다른지역 아파트값 떨어지면 누가 책임지나?   삭제

                  • 하남시민 2020-01-16 17:27:12

                    하남에는 신도시가 필요한것이 아니고 현재도 답이 없는 미사 위례 감일등 인프라구축 교통 그리고 기업유치가 중요한데

                    뜬금없는 교산신도시   삭제

                    icon인기기사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기도 하남시 검단산로 275 / 남양주시 진접읍 해밀예당1로 145, 1515동 502호  |  전화 : 070-7569-9992
                    등록번호 : 신문(경기다50495), 인터넷(경기아51579)  |  창간일 : 신문(2015-07-02), 인터넷(2017-07-05)
                    발행인 겸 편집인 : 이규웅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정인 | 긴급전화 : 010-7644-5767
                    Copyright © 2020 투데이광주하남.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