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광주시
어르신 풀짚작품 300점 전시곤지암읍사무소 로비, 12월 말까지 감상 가능
박정인 기자 | 승인 2019.11.01 12:31
   
 

광주시 오포읍에 위치한 풀짚공예박물관은 조상들의 솜씨로 만들어진 풀·짚 민속 생활용구와 공예품을 수집하고 보존, 연구, 전시하기 위해 2006년 설립된 박물관이며, 개관이래 다양한 전시와 교육프로그램을 운영해오고 있다. 그 가운데 특히, 풀짚공예박물관과 한국문화원연합회가 주관하고 문화체육관광부가 주최하는 ‘2019 어르신문화프로그램‘이 경기도 광주시 곤지암읍 장심리 마을회관에서 6개월간 진행되었다. 장심리 어르신 30여명이 참여한 이번 프로그램은 개강식(4월 11일)을 시작으로 풀·짚공예품 만들기 27회, 현장학습, 봉사활동, 종강식(10월 30일) 등 총 31회를 이어왔다.

4개 단위사업 중 하나인 어르신문화예술교육 지원 사업의 일환으로 진행된 <풀짚공예학교(PULZIP ART SCHOOL) - 지게할배와 똬리할망>은 풀·짚공예를 어르신들의 눈높이에 맞춰 제공한 교육프로그램이다. 자연재료인 풀과 짚을 이용한 풀·짚공예의 기초기법을 배우고 응용하여 빗자루, 망태기, 멍석, 시루밑, 둥구미, 두트레방석, 육방바구니, 장신구 등을 창작해보고, 만드는 과정을 동영상으로 촬영하여 유튜브에 올리는 활동으로 구성되어 성황리에 마쳤다. 그동안 어르신들이 완성한 300여점의 작품들은 현재 곤지암읍사무소 로비에서 전시하고 있으며, 12월 31일까지 관람이 가능하다.
 
풀짚공예박물관 관계자는 “과거 조상들의 솜씨로 만들어져 일상생활에 사용했던 풀과 짚을 이용한 공예활동은 점차 잊혀지고 사라져가지만, 이번 프로그램을 통해 전통문화의 맥을 이어간다는 사명감과 함께 어르신들의 숨겨진 솜씨를 다시 찾아볼 수 있는 시간이었다.”고 말했다.

풀짚공예박물관은 풀·짚공예의 전통적 가치를 보존하고, 다양한 체험교육을 통해 과거로부터 현재와 미래로 이어지는 창조적 공예예술로 발전해나갈 수 있도록 교육활동을 계속해나가고 있다.

유영성 곤지암읍장은 “적극적인 우리의 관심이 풀·짚공예의 가치를 보존하여 발전해나갈 수 있을 것” 이라며 우리읍민의 많은 관심과 성원을 당부했다.

박정인 기자  dlsl@nate.com

<저작권자 © 투데이광주하남,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정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icon인기기사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기도 하남시 검단산로 275 / 남양주시 진접읍 해밀예당1로 145, 1515동 502호  |  전화 : 070-7569-9992
등록번호 : 신문(경기다50495), 인터넷(경기아51579)  |  창간일 : 신문(2015-07-02), 인터넷(2017-07-05)
발행인 겸 편집인 : 이규웅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정인 | 긴급전화 : 010-7644-5767
Copyright © 2019 투데이광주하남.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