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핫이슈
마주앉은 신도시 주민과 김상호 하남시장춘궁동 주민들 마을별로 시장접견, 市長 "어려운 마음 갖고 계신분들"
이규웅 기자 | 승인 2019.08.13 09:50
   
 

3기 신도시 중 <하남교산신도시>에 편입된 하남시 춘궁동 주민들이 마을별(통별)로 하남시장을 접견, <주민과 하남시장>간의 의견을 주고 받고 있어 주목된다.

<교산신도시철회통합추진위>는 인터넷 밴드 등을 통해 "7월15일~27일, 신도시 수용지역 11개 마을을 순회하며 그동안의 활동을 설명하는 시간을 가졌다"고 했다.

이어 주민들 대다수가 마을별(통별)로 하남시장을 접견, 수용가 주민들의 의견을 개진하자는 의견에 따라 7일 <춘궁5통>, 9일 <춘궁9통> 주민들이 하남시장을 만났다.

관련해 김상호 하남시장은 "어려운 마음을 하소연하기 위해 오시는 분들이라 외면할 수 없다"면서 주민요구가 있을 경우 접견을 계속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다만, "매일매일 접견일정을 맞추기 어려운 현실적인 문제가 있어 난처한 상황"이라고 덧붙였다.

신도시 수용주민들과 하남시장이 잇따라 테이블에 마주앉으면서 간극을 줄이며 대타협 상황을 맞을 수 있을지가 주목된다.

이규웅 기자  aa5767@hanmail.net

<저작권자 © 투데이광주하남,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규웅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11
전체보기
  • 원칙... 2019-08-21 10:37:21

    하남시는 교산신도시의 성공적 개발에 최선을 다한다는게 움직이지 않는 원칙인 것입니다. 그것을 알아야 합니다.   삭제

    • 시간낭비예요 2019-08-19 08:47:57

      대화 해봐야 결론 없는 일
      소모적인 시간낭비   삭제

      • 신도시 도무지 이해안되는데. 2019-08-16 14:56:39

        왜 하남시땅이어야 하는가?   삭제

        • 답답하다 2019-08-16 11:48:37

          연세들을 보니 대부분 신도시되면 다시 들어와 살분들 별로 안보이는데 신도시 철회만 외치고 계시니 답답합니다.차라리 보상이나 많이 달라하고 빨리 달라해서 돈이라도 손에 쥐어보고 죽는것이 현실적 아닌지요.누구를 위한 반대인가요?.차라리 보상받아 자식들 공평하게 나눠주고 본인들도 편안하게 노후를 보낼수 있도록 하는것이 최선이지 두고 죽어봐야 나중에 자식들끼리 전쟁하고 부모 제사는 커녕 서로 원수돼서 산소는 아카시아나무와 쑥으로 뒤덥힐것이 뻔한데 무엇을 바라고 반대하고 계신지요?.다 내려놓으시고 남은 여생이나 맘편히 살다가 돌아가시는것이 어떠신지?.괜히 특정세력이나 특정인의 노름에 이용당하시지 마시고 세상 돌아가는데로 사시길 바랍니다.   삭제

          • 변화를 갈망하며. 2019-08-13 18:00:29

            뭐든지 수면아래서 움직이는건 검은색일수 밖에 없어요.
            우려와 걱정이 크고
            믿음이 가지 않아요.   삭제

            • 고마해라 2019-08-13 17:40:52

              하남시장 고마 괘롭히고 신도시 사업에 적극 협조하라.
              이미 버스는 멀리 떠나서 돌릴수도 없다.
              차라리 협조하고 실질적인 주민 이익을 협의하라.
              LH는 이미 지하철 ,도로 신도시 교통관련 용역 발주하는데 아직도 고장난 레코드나 틀고있는 대책위는 절망적이 아닌지?.
              차라리 보상 한푼이라도 더 받으려면 논밭에 하우스 철대 한개라도 더 세우고 나무 한그루라도 더 심어라.
              대책위가 주민들 볼모로 기업인 종교인 이권 챙겨주려 한다는 소문도 있다고 한다.
              실질적인 주민의 이익이 먼저라고 본다.
              합리적으로 생각하고 진중하게 처신해야 한다.   삭제

              • 다시 돌아서면 된다 2019-08-13 09:32:53

                첫단추를 잘못 꿰어
                서울사라들을 위해 하남시 땅을 주기로 했다고 치자
                그러나 다시 주민들과 상의해서 주민들의 의견이
                단추를 다시 꿰자고 하면 그렇게 하면 된다
                그러려고 대의기관관 대의인물이 있는 것이다   삭제

                • 보기 좋습니다! 2019-08-13 07:06:31

                  역시 김상호 시장님이시네요. 시민의견 존중!!! 배려!!!   삭제

                  • 더 낮지 2019-08-12 21:33:55

                    벽을 보고 얘기하는게.........   삭제

                    • 사람이 됐네 2019-08-12 15:11:07

                      하남시장님 대단하시네요 ㅋ
                      다른 신도시지역은 면담 원천봉쇄인걸로 알고 있는데.
                      좋은 분위기 아닐거라 뻔히 암시롱 신도시 주민들 만나 얘기 듣는게 쉬운일이 아닐터인데 ㅎ   삭제

                      • 밀어부친다. 2019-08-12 14:12:54

                        철회는 그래도 없다.
                        그게 문제다.   삭제

                        11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전체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기도 하남시 검단산로 275(창우동 249-1)  |   등록번호 : 신문(경기다50495), 인터넷(경기아51579)  |  창간일 : 신문(2015-07-02), 인터넷(2017-07-05)
                        발행인 겸 편집인 : 이규웅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정인 | 긴급전화 : 010-7644-5767
                        Copyright © 2019 투데이광주하남.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