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뜨거운뉴스
주민소환 꿈틀, 하남시장 "다양한 의견 존중"네이버 밴드 개설 100여명 가입...미사에서 찬,반 투표 진행하기도
이규웅 기자 | 승인 2019.05.30 15:11

김상호 하남시장 주민소환을 위한 네이버 밴드가 개설된 가운데, 김 시장은 "다양한 의견 존중"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최근 <하남시장 김상호  OUT(주민소환)>이라는 네이버 밴드가 개설돼, 5월 말 현재 110명 정도가 회원으로 가입, 활동하고 있다.

밴드에서는 7~8월까지 가시적 목표를 이룬다는 뜻과 함께 홍보활동에 적극 나서겠다는 의지를 보이고 있다.

주민소환 운동은 하남시 교산신도시(3기 신도시) 지정과 관련된 반발이 주 이유로 꼽히고 있다.

이와 별개로 미사동 지역에서는 <하남시장 주민소환 찬성, 반대 투표>가 진행돼 600여명 가운데 580여명이 찬성하고 있다는 자료도 탑재됐다.

주민소환은 기초단체장의 경우 15/100 이상의 서명이 필요해 아직까지는 필요인원수 충족에는 거리가 먼 상태이긴 하다.

김상호 하남시장은 관련한 소식에 "시민들의 다양한 의견을 존중합니다"라며 "하남시의 발전과 더불어 모든 시민들의 마음을 더 대변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 하겠습니다"는 의사를 밝혀왔다.

한편, 2006년 제정된 주민소환제는 2009년까지 2번 실시됐다.

그 중 하나가 2007년 김황식 하남시장의 광역화장장 추진과 관련돼 투표가 실시, 법률에서 정한 33.3%에 불과 2% 모자라는 31.3%의 투표율을 보였다. 따라서 개표도 하지 못한 채 무산된 바 있다.

다만 당시 하남시의원 2명에 대한 주민소환 투표는 투표율 충족에 따라 시의원직을 상실했었다.

이규웅 기자  aa5767@hanmail.net

<저작권자 © 투데이광주하남,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규웅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3
전체보기
  • 엄정남 2019-06-04 18:56:59

    이런걸 기사라고 올리는 기래기들은 뭐꼬??
    토지보상 더 받아쳐묵을라고 하남시민들 이간질 시키는 눔 장난질을 기사라고 올리노?..ㅉ..쯧..   삭제

    • 민주시민 2019-06-02 07:17:32

      다양한 의견중에 하나라고 일축하지 말고 반성도 하고 소통하는 열린 시장의 모습을 보고 싶다 여전히 독선 불통시장의 모습을 보이넹   삭제

      • 2019-05-30 21:34:51

        주민소환찬성   삭제

        icon인기기사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기도 광주시 초월읍 무갑길 140번길 14-22  |   등록번호 : 신문(경기다50495), 인터넷(경기아51579)  |  창간일 : 신문(2015-07-02), 인터넷(2017-07-05)
        발행인 겸 편집인 : 이규웅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정인 | 긴급전화 : 010-7644-5767
        Copyright © 2019 투데이광주하남.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