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뜨거운뉴스
오수 무단방류-업체선정 논란, 확산일로"수사기관 고발 불가피?" ... "긴급점검 나선 행안부와 민간업체 오버랩"
이규웅 기자 | 승인 2019.05.21 10:17

광주시 오포하수처리장의 <증설 지연에 따른 오수 무단방류>와 <업체 선정 논란>이 빚어진 가운데(투데이광주하남 5월 17일 보도), 자칫 사태가 확산일로를 걷는것 아니냐는 우려를 낳고 있다.

행정안전부는 13일~16일까지 광주시를 방문 조사 했다. 그 기간 중 "사안이 심각해 수사기관 고발 불가피"라는 언급이 있었다는 후문까지 전해져 오고 있다.

행안부의 광주시 감사 뒷면에는 특정업체의 투서 또는 건의가 있었던 것으로 추정되는 등 400억원이 넘는 사업을 놓고 <불건전한 정황>들이 나오고 있는 상황.

여기에 더해 소송이 끝났음에도 2위업체였던 경호기술단은 시를 찾아 "1위 업체가 문제가 있어 우선협상에서 배제됐으면 2위 업체에 승계해야 하는 것 아니냐"는 으름장을 놓았던 것으로 전해졌다.

정보통에 따르면 "업체의 로비가 과도한 것이 여러부분에서 느껴진다"고 했다. 투서, 행안부 점검 등과 관련해 업체가 오버랩 돼 의심의 눈초리를 받는 부분이다.

실제 경호기술단은 그동안 광주시에서의 수주 실적이 상당하다.

오포읍하수처리장 문제는 당사자인 광주시도 그동안 침묵으로 일관해 온 것에 대한 책임론이 부각되고 있고, 광주시의회에서도 행정사무감사 현장조사 등을 벌이지 않는 등 손을 놓은 상태에서 <수사 또는 상위기관 조치>등과 맞딱뜨릴 수 있다는 예측이 나오고 있다.

오포하수처리장이 증설지연 되자 용량이 초과돼 2017년~2019년까지 2년간 오수가 그대로 하천으로 방류, 수도권 주민들의 식수원인 팔당으로 흘러들어간 것이 문제의 핵심이다.

시는 지난 4월부터 차량을 이용해 초과된 오수를 이동처리한다고 하지만, 그 이전까지 2년간 오수의 무단방류가 문제가 되는 것.

또, 사업참여를 희망하는 업체에 대해 강경한 입장을 보이지 않은 것도 구설수다. 업체선정 과정에서 다양한 문제제기를 자초했다는 분석이다.

한편, 오포하수처리장은 용량 초과로 1만2000㎥를 증설할 계획. 총사업비 435억원이 투입되고 지난해 80억원을 확보하기도 했지만, 소송에 휘말려 사업이 한발짝도 나가지 못하고 있다.

이규웅 기자  aa5767@hanmail.net

<저작권자 © 투데이광주하남,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규웅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4
전체보기
  • 사헌부 2019-05-24 14:35:06

    사업 참여 업체의 지나친 로비로 인하여
    문제가 발생하지 않았을까요
    사정 기관에서는 입찰에 관하여 즉시 내사가
    이루어져야합니다.   삭제

    • 지난 2019-05-24 14:27:02

      지난 2년간 폐수가 경안천을 통하여 팔당으로 진출하였다니
      기가막히네요.
      이 와중에 2위업체 경호기술단은 행정소송으로 증설 지연이
      발생하여 왁화일로 치닫고, 아니 이 업체는 광주시에서 기생하면서
      수주하여 성장하지 않았어요!
      그리고 광주시 전직 공무원이 몇 분인가요. 정말 염치없는 업체네요   삭제

      • 정의.사회. 2019-05-21 14:35:36

        기업이나 공무원이나
        도덕적이지 못하면
        퇴출되야 한다.
        그것이 정의다.   삭제

        • 아 ~ 광주! 2019-05-21 13:10:09

          ㅋㅋㅋ
          그렇지 뭐

          경호기술단?   삭제

          icon인기기사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기도 하남시 검단산로 275(창우동 249-1)  |   등록번호 : 신문(경기다50495), 인터넷(경기아51579)  |  창간일 : 신문(2015-07-02), 인터넷(2017-07-05)
          발행인 겸 편집인 : 이규웅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정인 | 긴급전화 : 010-7644-5767
          Copyright © 2019 투데이광주하남.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