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핫이슈
하남신도시 반대집회, 잇따라 개최 예고유산지킴이 3일, 고향지킴이 5일, 공공택지 대책위 11일 '집회'
이규웅 기자 | 승인 2019.01.02 16:07
   
 

하남신도시 지정과 관련, 잇따라 반대입장을 표명하는 집회가 열릴 예정이다.

<하남문화유산지킴이 시민위>가 3일 하남시청 광장에서 신도시 지정 반대 입장을 밝히는 성명서를 발표한다.

또, 지난해 12월 28일 결성된 <하남신도시 공공택지지구 대책위>가 11일(잠정) 하남시청에서 집회를 개최한다.

기존의 천현교산지구 대책위원회는 <하남교산고향지킴이 추진위원회>로 이름을 변경하고 5일 오후 3시 하남농협에서 대책회의를 연다.

기업인들이 중심으로 된 대책위원회도 구성될 것으로 보여 사회 곳곳에서 신도시 지정을 반대하는 목소리가 일 것으로 전망된다.

<하남문화유산지킴이>는 "신도시에 포함된 춘궁동, 교산동 일원은 문화재 보호구역으로 문헌상 한성백제의 근원을 밝힐 수 있는 다수의 문화재가 출토될 수 있다"며 "신도시 개발로 문화재 유실 및 훼손이 우려된다"는 반대 입장을 천명한다.

이들은 신도시 개발 강행으로 문화재 유실 및 훼손이 발생할 경우 전적으로 책임은 정부에 있다는 입장이다.

<하남신도시 공공택지지구 대책위>는 11일 잠정적으로 첫 대규모 집회를 연다는 계획이지만 현재까지 집회신고는 내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대책위 관계자는 “현재까지 정확한 집회 일정은 확정되지 않았으나 11일 개최할 예정”이라며 “정부의 일방적인 신도시 지정은 잘못된 것이며 주민의 뜻이 관철될 때까지 강력 대응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규웅 기자  aa5767@hanmail.net

<저작권자 © 투데이광주하남,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규웅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icon인기기사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기도 광주시 초월읍 무갑길 140번길 14-22  |   등록번호 : 신문(경기다50495), 인터넷(경기아51579)  |  창간일 : 신문(2015-07-02), 인터넷(2017-07-05)
발행인 겸 편집인 : 이규웅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정인 | 긴급전화 : 010-7644-5767
Copyright © 2019 투데이광주하남.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